검색어 입력폼

이란, 이스라엘 본토 처음으로 때렸다 .. 5차 중동전쟁 확전 갈림길

이황 기자 입력 04.13.2024 07:38 PM 조회 4,519
이란이 오늘(13일) 밤 이스라엘 영토를 겨냥해 벼르고 있던 보복 공격을 감행함에 따라 중동 확전 위기가 고조됐다.

이란이 이스라엘 본토를 향해 전면적인 군사 공격을 단행한 것은 1979년 이슬람혁명을 기점으로 양국이 적대관계로 돌아선 이래 처음이라고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스라엘이 1948년 건국한 뒤 이슬람혁명 전까지는 이란과 우호적 관계를 유지했다는 점에서 이스라엘 영토를 겨냥한 이란의 첫 대규모 공격으로 볼수 있다.

여기에다 이스라엘-하마스 전쟁 국면에서 이란을 대리해 '그림자 전쟁'을 벌이던 레바논의 헤즈볼라, 예멘의 후티 등 중동 내 친이란 무장세력까지 이란의 보복에 속속 '참전'함에 따라 중동은 일촉즉발의 확전 갈림길에 서게 됐다.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간 전쟁이 6개월을 넘기며 계속되는 가운데 중동의 숙적 이스라엘과 이란의 충돌이 '보복의 악순환'으로 전면 전쟁으로 치달을 경우, 1973년 시리아와 이집트의 이스라엘 침공으로 시작된 4차 전쟁 이후 50년 만에 5차 중동전쟁이 터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커졌다.

이란은 이스라엘의 범죄를 처벌하겠다면서 이날 '진실의 약속'이라고 명명된 보복 공격에 나섰다.

이스라엘이 지난 1일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주재 이란 영사관을 폭격해 이란 혁명수비대IRGC 쿠드스군 사령관 모하마드 레자 자헤디 등 7명의 군인을 제거한지 12일 만이다.

이란은 전날 호르무즈 해협에서 이스라엘인 기업이 운영하는 선박을 나포하면서 보복 공언 후 첫 대응에 나선 뒤 이날 이스라엘 본토 타격을 목표로 무장 드론을 대규모로 날리고 순항미사일까지 발사했다.

이스라엘군이 100여기의 드론이 이란에서 발사됐다고 밝힌 가운데, 주류 언론은 행정부 고위당국자를 인용해 400∼500개의 드론이 발사됐다고 전했다.

드론 대부분은 이란에서 발사됐지만 일부는 이라크, 시리아, 남부 레바논, 예멘에서도 발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국가는 위치적으로 이란보다 이스라엘에 훨씬 가깝게 있으며, 이란의 지원을 받는 카타이브 헤즈볼라 등 무장 대리세력들이 활발히 움직이는 지역이다.

이란과 이스라엘 주변의 친이란 무장세력들이 동시다발적으로 공격에 가담하면서 지역 내 전운이 가자지구 전쟁이 시작된 이래 최고조로 높아졌다.

확전의 관건은 일단 이스라엘 대응으로 보인다.

이스라엘이 강력한 재보복에 나설 경우 중동은 다시 한번 전화에 휩싸일 수 있다.

이스라엘과 이란 모두 이슬람 율법의 키사스 원칙 즉, 눈에는 눈, 이에는 이처럼 보복을 천명한 점이 우려스런 대목이다.

이스라엘 당국자는 현지 언론에 이란 공습에 대한 강력한 대응이 뒤따를 것이며 재보복을 예고했고 이란 역시 국익을 보호하기 위한 추가적인 방어조치에 주저하지 않을 것 이라고 경고했다.

미국과 유엔 등 국제사회는 확전을 막는데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사회가 이번 공격에 대한 규탄 속에 확전에 대한 우려를 표명한 가운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14일 이 문제를 논의하기 위해 긴급회의를 소집했다.

키사스식 보복의 악순환시 후폭풍을 감안, 이란이 세밀하게 계산된 범위 내에서 공격 수위를 조절해 나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이란은 오랫동안 이스라엘과의 직접 충돌을 자제해왔다.

지난 몇 년간 자국 내에서 벌어진 핵시설 파괴 공작, 핵 과학자 암살과 관련해서도 이스라엘 정보기관 모사드를 배후로 지목하면서도 직접 보복에 나서지 않았다.

해외에 있는 군사·외교 시설에 대한 이스라엘의 공습에도 정면 대응은 자제했다.

이스라엘의 도발에 전면적으로 맞설 경우 이스라엘은 물론 미국과의 정면 대결을 감수해야 하고 그 결과로 중동 전쟁이 발발할 위험이 있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이란은 지난 1일 시리아 주재 자국 영사관 피습에 급하게 대응하지 않고 12일 만에 보복을 감행하면서 이스라엘과 미국 등이 대비할 시간을 준 측면이 있다.

이란이 보복에 나서면서 이스라엘에 도달하기까지 몇시간이나 걸리는 무인기를 이용하고 민간시설이나 종교시설이 아닌 군·정부 시설을 공격 대상으로 삼았다는 점도 이란의 의중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다.
댓글 2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Wewatchu 1달 전
    2018년 악마 트럼프 재임시에 이란이 사우디에 유전을 폭파 시켰는데 Carter Doctrine 의 의거하여 미국은 자동적으로 사우디를 방어 했어야 했는데 일자무식 외교를 전혀 이해하지 못하는 븅신 트럼프가 돈 내면 도와 주겠다고 한 후로 미국은 국격을 땅에 떨어뜨려 동맹국들은 더이상 미국 말을 듣지 않고 독자적으로 행동하고 있습니다, 바이든이 이란에 이스라엘에 보복하지 말라고 경고까지 했는데 결국 보복공격을 하고 있습니다 이게 다 상 븅신 트럼프 때문에 일어나는 현상 입니다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1달 전
    바이든 되고 뭘했냐 4년동안 왜찍냐고 바이든을.. 뻔한거 아니엿어? 막말이 그렇게 중요하디? 정책을 보고 뽑아야하는게 당연한거 아니데? 여성 지지를 그렇게 받았다더만...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