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반도체 공급난 속 英정부가 엔비디아의 ARM 인수 안보영향 조사

연합뉴스 입력 04.19.2021 11:44 AM 조회 446
미국 캘리포니아주 엔비디아 본사에 있는 회사 로고

미국 반도체 기업 엔비디아의 영국 반도체 설계회사 ARM 인수가 또 난관에 봉착했다.

올리버 다우든 영국 디지털·문화·미디어·체육부 장관은 19일(현지시간) 엔비디아의 ARM 인수가 국가안보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조사를 지시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과 CNBC방송 등이 전했다.

다우든 장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우리는 영국 기술 산업의 번영을 지원하고 외국의 투자를 환영하고 싶지만, 이번 거래와 같은 경우 국가안보 영향을 고려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말했다.

지시에 따라 영국 반독점 당국인 경쟁시장청(CMA)이 엔비디아의 ARM 인수에 대한 국가안보 영향을 평가해 오는 7월30일까지 보고서를 제출해야 한다. CMA는 이번 인수의 반독점 위반 여부도 조사 중이다.

이후 다우든 장관은 보고서를 검토한 뒤 인수를 무조건 또는 조건부 승인하거나 거부할 수 있다. 아니면 추가 조사를 지시할 가능성도 있다.

세계 최대 반도체 설계사들의 합병으로 주목받은 이번 인수가 영국 정부의 '깐깐한' 개입에 직면한 것은 최근 전 세계적인 반도체 부족 사태로 이 산업의 중요성이 새삼 부각된 상황과 시점이 일치한다.

경쟁사들은 이번 인수가 반도체 제조 역량과 기술을 둘러싼 글로벌 경쟁이 뜨거워지는 가운데 미국 기업인 엔비디아에 불공정한 이득을 넘겨주는 결과가 될 것으로 우려한다고 WSJ은 전했다.

엔비디아가 ARM의 본사를 미국으로 이전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오지만, 엔비디아 측은 이를 부인하고 있다.

1990년 설립된 ARM은 영국 케임브리지에 본사를 둔 회사로 애플, 퀄컴, 삼성 등에 반도체 설계 기술을 제공해왔다. ARM은 전 세계 스마트폰의 95%에 이 회사 기술이 채택됐다.

엔비디아는 지난해 9월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ARM을 400억달러에 인수하기로 합의했다. 4년 전 소프트뱅크의 인수 가격은 320억달러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