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프리카발 황사에 주황색 도시 된 아테네

연합뉴스 입력 04.24.2024 10:01 AM 조회 422
그리스 아테네 뒤덮은 모래폭풍

북아프리카 사하라 사막에서 불어닥친 모래 폭풍이 그리스를 강타했습니다.

아크로폴리스 등 아테네의 주요 유적지도 마치 필터를 씌운 듯 주황빛으로 변했습니다.

AP 통신은 아테네가 황사에 뒤덮여 마치 화성처럼 변했다고 표현했습니다.

그리스 당국은 이번 황사가 호흡기 기저질환이 있는 사람들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며 외출 자제를 권고했습니다.

그리스는 이미 지난달 말과 이달 초에 황사가 발생했지만, 이번처럼 심한 황사는 이례적이라고 합니다.

아테네 천문대의 기상 연구 책임자인 코스타스 라구바르도스는 "이번 황사는 2018년 3월 21∼22일 크레타섬 황사 이후 가장 심각하다"고 말했습니다.

다만 그리스 당국은 24일부터는 황사가 걷힐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사하라 사막은 연간 6천만~2억t(톤)의 광물성 먼지를 배출합니다.

큰 입자는 지표면에 빠르게 떨어지지만 작은 입자는 수천㎞를 이동해 유럽 전역에 도달할 수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