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스포츠 영웅" 이봉주 "가문의 영광…다시 일어설 원동력 됐다"

연합뉴스 입력 11.29.2022 09:11 AM 조회 195
2022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은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22 대한민국 스포츠 영웅으로 선정된 육상인 이봉주 선수(오른쪽)가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2022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에서 헌액패를 받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2.11.29 





'국민 마라토너' 이봉주(52)가 대한민국을 빛낸 스포츠 영웅으로 2009년 은퇴 후 모처럼 체육 가족 앞에 등장했다.

대한체육회는 29일 오후 서울 송파구 방이동 올림픽파크텔 1층 올림피아홀에서 2022 대한민국 스포츠영웅 헌액식을 열어 16번째 주인공인 이봉주를 맞이했다.

이봉주는 1996년 애틀랜타 올림픽 남자 마라톤 은메달리스트로 2001년 보스턴 마라톤 대회에서는 월계관을 썼다.

이어 한국 마라톤 신기록을 세 차례 수립하며 '봉달이'라는 애칭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다.

특히 이봉주가 2000년에 작성한 2시간 07분 20초는 22년째 한국 기록으로 남아 있다.

체육회는 그의 도전 정신과 노고를 높이 인정해 이봉주를 '2022 대한민국 스포츠영웅'으로 선정했다.

최근 원인을 알 수 없는 '근육긴장 이상증'이라는 희소병을 앓아 어깨를 제대로 펴지 못한 채 이기흥 대한체육회장의 헌액패를 받은 이봉주는 단상에 마련된 의자에 앉아 "우리나라 스포츠계에는 뛰어난 선배님, 후배님들이 정말 많아 제가 후보에 오른 것만으로 감사한 일인데도 스포츠 영웅이라는 칭호를 받게 돼 너무 감사하고 가문의 영광"이라고 감격했다.

이어 "최근 3년간 수술도 하고 몸과 마음이 지치는 등 힘든 길을 걸어왔다"며 "오늘의 스포츠 영웅 선정은 제게는 크나큰 기쁨이자 다시 일어설 수 있는 원동력이 됐다"고 해 박수갈채를 받았다.

체육회는 스포츠를 통해 선수 및 청소년들의 롤 모델이 되고, 대한민국의 국위를 선양해 국민들에게 큰 기쁨과 희망을 안겨준 체육인을 예우하고자 2011년부터 스포츠 영웅을 선정해왔다.

역대 스포츠영웅은 ▲ 2011년 故 손기정(육상), 故 김성집(역도) ▲ 2013년 故 서윤복(육상) ▲ 2014년 故 민관식(스포츠 행정), 장창선(레슬링) ▲ 2015년 양정모(레슬링), 박신자(농구), 故 김운용(스포츠 행정) ▲ 2016년 김연아(피겨스케이팅) ▲ 2017년 차범근(축구) ▲ 2018년 故 김일(프로레슬링), 김진호(양궁) ▲ 2019년 엄홍길(산악) ▲ 2020년 故 조오련(수영) ▲ 2021년 故 김홍빈(산악)이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