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황새, 여우의 트릭 깰까…한국 vs 인니 올림픽 예선 8강 격돌

연합뉴스 입력 04.24.2024 09:38 AM 수정 04.24.2024 09:40 AM 조회 732
황선홍-신태용 지략대결…K리그 맞대결선 황선홍이 앞서
혼혈 영입한 신태용호 인니, 체격에서 안 밀리고 경험 우위
25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킥오프…패하면 파리행 불발
13년 전 FA컵 준결승 '외나무다리'에서 만났던 신태용 감독과 황선홍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우의 트릭'을 깨고 파리행 7부 능선에 올라라!'

황선홍 감독이 지휘하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25일 오전 10시 30분(현지시간) 카타르 도하의 압둘라 빈 칼리파 스타디움에서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인도네시아를 상대로 2024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아시안컵 8강전을 치른다.

2024 파리 올림픽 남자축구 최종예선을 겸하는 이번 대회의 1∼3위에는 올림픽 본선 직행 티켓을 주며, 4위는 대륙 간 플레이오프를 거쳐 본선 진출 여부를 가린다.

만약 진다면 10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의 대업이 무산된다.

어느덧 한국 축구 팬들에겐 당연하게 여겨지고 있는 올림픽 본선행이다.

파리행 티켓을 따내지 못한다면, '한국 축구의 주요 자산'인 황 감독의 지도자 경력에 치명적인 오점으로 남을 터다.

그에게 지난달 'A대표팀 임시 감독'의 중책을 맡겨 부담을 키운 대한축구협회는 더 큰 타격을 입을 수 있다. 정몽규 대한축구협회장의 4선 도전 여부가 주요 관심사인 시점이다.

현역 시절 워낙 지능적인 플레이에 능했고, 지도자로서도 '팔색조 전술'로 주목받은 신 감독은 '여우', '트릭좌' 등의 별명으로도 잘 알려져 있다.

신 감독은 기본적으로 매우 공격적인 축구를 펼친다. 여기에 상대가 예상치 못한 전술 변화로 상대를 당황하게 하는 경우가 많다.

이런 신 감독을 상대로, 황 감독은 K리그 맞대결 전적에서 우위를 점했다.

둘은 신 감독이 성남 일화(현 성남FC)을 이끌고, 황 감독이 부산 아이파크와 포항 스틸러스 지휘봉을 차례로 잡은 2009∼2012년 K리그에서 8차례 맞붙었는데, 황 감독이 신 감독에 3승 4무 1패로 앞섰다.

다만, 이번처럼 토너먼트의 중요한 길목에서 황 감독이 패한 적이 있다. 2011년 FA컵 준결승에서 황 감독이 이끌던 포항이 신 감독의 성남에 0-3으로 완패했다.

 

인도네시아의 네덜란드 혼혈 수비수 허브너(오른쪽)[EPA=연합뉴스]



박문성 축구 해설위원은 "엄청난 수 싸움이 펼쳐질 경기다. 신 감독이 공격적으로 나올 거라는 건 누구나 예상할 수 있지만, 여기서 수비적으로 한 번 뒤틀지, 아니면 더욱 공격적으로 나올지는 알 수 없다. 황 감독도 '패'를 가지고 경기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팀 자체만 놓고 봐도 인도네시아는 만만치 않은 전력을 가지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신 감독 체제가 들어선 뒤 네덜란드에서 태어난 '혼혈 선수'들을 대거 끌어들이고 자국 선수들의 기량도 끌어올리면서 '다른 팀'이 됐다.

라파엘 스트라윅(덴하흐), 이바르 제너(위트레흐트), 네이선 조아온(헤이렌베인), 저스틴 허브너(세레소 오사카) 등 혼혈 선수들은 '유럽 체형'을 가지고 있다.

다른 인도네시아 출신 선수들의 체격도 왜소했던 예전과는 다르게 무시 못 할 수준이다.

'경험' 면에서는 외려 신태용호가 황선홍호에 앞선다.

'혼혈 4인방'을 비롯해 현재 인도네시아 U-23 대표팀의 상당수 선수가 올 초 열린 2023 카타르 아시안컵에서 A대표팀의 주축으로 활약했다.

아시아 최고 무대를 경험하면서 기량과 경험 면에서 진일보한 이들이 이번 U-23 아시안컵에서도 맹활약하고 있다.

반면 황선홍호에서는 엄지성(광주), 정상빈(미네소타), 강성진(서울) 정도가 A대표팀에 몸담은 바 있을 뿐이다. 이들 모두 A대표팀 '주전'은 아니다.

그래도 객관적인 기량 면에서 황선홍호 태극전사들은 인도네시아보다 우위에 있다.

대회 득점 랭킹 공동 선두(3골)인 이영준(김천)을 비롯한 공격진이 제 몫 이상을 해준다면, 황선홍호의 4강행은 보다 수월해질 수 있다.

특히, 한국은 일본과 3차전에서 주전 선수들이 대거 휴식을 취하며 에너지를 충전했다.

U-23 대표팀 간 역대 전적에서 한국은 인도네시아에 5전 전승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이 5경기 모두 신 감독이 인도네시아 사령탑에 오르기 전 전적이어서 큰 의미는 없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