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 2050년 연방정부 탄소중립…2035년까지 전기차로 전면교체

연합뉴스 입력 12.08.2021 05:21 PM 조회 378
바이든, 행정명령 서명…캔자스시티 방문해선 인프라법안 홍보 승부수
연설중인 조 바이든 대통령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8일(현지시간) 미주리주 캔자스시티를 방문해 자신의 인프라 예산법에 대해 연설하고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50년까지 연방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도달을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백악관은 8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65% 줄이고, 2035년까지 전기차로의 전면 교체를 포함하는 내용의 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이는 정부 조달능력을 지렛대 삼아 기후 변화를 어느 정도 추동할 수 있을지 증명하는 사례가 될 것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명령은 "단일 단위로는 가장 큰 토지 소유주이자 에너지 소비자, 고용주로서 정부는 깨끗하고 지속가능한 방식으로 어떻게 전기와 자동차, 건물을 관리하는지 보여줌으로써 민간 부문 투자를 촉진하고 산업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적시했다.

이번 명령으로 연방 정부 건물은 2030년까지 모두 '그린' 전기를 사용해야 하며, 2035년까지 자동차와 트럭 등 수송기기가 전면 전기차로 교체된다.

재화와 용역과 관련한 모든 연방 정부의 계약은 205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해야 한다.

연방 정부 건물은 또 2032년까지 탄소 배출을 50% 수준으로 축소하고, 2045년까지는 탄소중립에 도달해야 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초부터 기후 변화에 대한 대응을 중요한 집권 과제로 제시해 왔다.

그는 취임 직후인 지난 4월 2030년까지 2005년 대비 온실가스 배출을 50~52%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하며 각국의 목표 강화를 독려해 왔다.

지난달 말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제26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에서 원칙적이나마 105개 참가국들의 메탄 감축 선언 동참을 이끌어낸 데에도 바이든 대통령이 중추적 역할을 담당했다.

한편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미주리주 캔자스시티를 방문, 의회를 통과한 인프라 예산법이 미국 경제 재건에 미칠 영향을 거듭 강조했다.

그는 자신이 역점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이 캠페인을 '더 나은 미국 만들기(Building a Better America)'로 새로 명명, 홍보에 박차를 가하고 나섰다.

그는 "이제는 사회기반시설의 세대가 될 것"이라며 "말이 아닌 행동"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내년 중간선거를 앞두고 있는 바이든 대통령은 집권 1년을 채 넘기지 못한 시점에서 인플레이션을 비롯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잇단 변이 발생 등 다발성 악재로 인한 지지율 하락 위기에 직면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