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美, "좀비마약" 펜타닐 등 불법의약품 제조장비판매 中업체 제재

연합뉴스 입력 05.31.2023 09:55 AM 수정 05.31.2023 10:04 AM 조회 877
중국 "정상적 장비의 불법목적 사용 막는 것은 수입국 책임"
알약 프레스[미국 재무부 보도자료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 재무부는 '좀비마약'으로 불리는 펜타닐 등 불법 의약품 생산과 관련된 개인 9명과 단체 8곳을 제재 대상에 추가했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제재 대상은 중국에 소재한 단체 7곳과 개인 6명, 멕시코 단체 1곳과 개인 3명이다.

이들은 불법 의약품을 합법적으로 보이도록 하기 위해 사용하는 '알약 프레스' 등을 미국, 멕시코 등에 판매하는 데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이 가운데 유리기술개발유한공사는 미국 내에서 불법 약물을 제조하는 개인에게 알약 프레스 기계를 배송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차관은 "펜타닐이 함유된 위조약은 매년 수천의 미국 가정을 파괴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모든 권한을 사용해 마약으로 인한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좀비마약'이란 별명을 가진 펜타닐은 당초 진통제로 개발된 의약품이지만, 효과가 강해 일부 사람들이 마약 대용으로 이를 남용하며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국제적으로 큰 문제가 되고 있다.

이에 대해 주미 중국대사관은 기자 질문에 대변인이 답하는 형태로 홈페이지에 올린 논평에서 "관련 (중국) 기업과 개인의 합법적 권익을 엄중하게 침해한 데 대해 중국 측은 강하게 규탄한다"며 "중국 측은 필요한 조치를 계속 취해서 중국 기업과 개인의 합법적 권익을 수호할 것"이라고 밝혔다.

대사관은 이른바 '알약 프레스'에 대해 "정상적인 산업 생산에 광범위하게 사용된다"며 "주지하다시피 국제 관례와 관행에 따라 국제 화물이 불법적 목적에 쓰이지 않도록 하는 것은 수입 기업의 기본 책임이자, 수입국 정부의 법에 정해진 의무"라고 항변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