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환율 쇼크’ 항공사…항공권 가격 또 올리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10.04.2022 05:10 AM 조회 3,781
[앵커]코로나 제한이 풀리면서 해외여행도 급증하고, 따라서 항공권 가격도 많이 올랐죠.그런데 정작 일부 항공사들은 자본잠식, 그러니까 경영 자체가 위태로운 상황에 빠져들고 있는데요.항공권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습니다.

[리포트]방역 규제 빗장이 풀리면서 기지개를 켜던 항공업계가 원·달러 환율 직격탄을 맞고 휘청이고 있습니다.기름을 사오거나 비행기를 빌리고 사는데 다 달러가 필요한데 환율 폭등으로 손해가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오늘 환율은 1420원대에서 숨 고르기 했지만 3개월 전보다 10% 가까이 뛴 상황.아시아나 항공의 환 손실은 358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올 상반기 전체 영업이익을 뛰어넘는 손실을 기록한 겁니다.

저비용항공사는 더 심각합니다.자본잠식상태인 에어부산부터 티웨이와 제주항공·진에어까지 적게는 200억대에서 많게는 800억대의 환 손실을 떠안게 됐습니다.

자본잠식 우려가 나오자 일부 항공사는 주식을 더 발행해 자본금을 늘리는 유상증자를 고민 중인데 상황은 녹록지 않습니다.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국제유가마저 다시 오르기 시작해 경영 부담은 더 가중되고 있습니다.이번 달부터 대한항공은 최대 1만6800원, 아시아나는 최대 2만600원 국제선 유류 할증료를 올렸습니다.

석 달 만에 다시 올린 것인데 산유국들의 감산 추진에 경영 환경 악화까지 겹치면서 한동안 항공권 가격은 계속 고공 행진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