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8월 CPI 소비자 물가 8.3%로 느린 완화 ‘물가잡기 아직 먼길’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9.13.2022 02:05 PM 수정 09.13.2022 06:04 PM 조회 5,908
대도시 물가 7월 8.5%에서 8월 8.3%로 소폭 완화, 기대에 못미쳐
휘발유값 석달 연속 하락 불구 식품, 주거비, 의료비 등 계속 올라
미국의 8월 CPI 소비자 물가가 8.3%로 너무 느리게 완화돼 물가잡기에는 아직 먼길인 것으로 나타났다

8월에 휘발유값이 대폭 하락했으나 식품과 주거비, 의료비 등 다른 상품과 서비스 가격이 계속 올라 고작 0.2 포인트 낮추는데 그친 것이어서 9월에도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굳어지고 있다

물가와의 전쟁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물가잡기는 여전히 먼 길인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미국 대도시들의 물가를 보여주는 CPI 소비자 물가 지수는 8월에 8.3%로 집계됐다고 연방노동부 가 13일 발표했다

이는 7월의 8.5%에서 고작 0.2 포인트 낮아진 것으로 경제분석가들의 예상치 8.0%에 못미친 것 이다.

미국의 CPI 소비자 물가지수는 6월에 9.1%까지 치솟았다가 7월에 8.5%로 진정됐으나 8월에는 8.3%로 소폭 완화되는데 그쳤다

8월의 CPI 소비자 물가의 둔화폭이 기대에 못미친 것은 휘발유값의 연속 하락에도 불구하고 식품, 주거비, 의료비, 새자동차 등 다른 상품과 서비스 가격이 계속 올랐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변동성이 심한 식품과 에너지 가격을 제외한 코어 CPI, 즉 근원 소비자 물가는 7월 5.9%에서 8월에는 6.3%로 오히려 대폭 올랐다

미국내 휘발유값은 전국평균이 6월 14일에는 갤런당 5달러 2센트까지 치솟았다가 세달 연속 하락해 9월 13일 현재는 3달러 71센트로 1달러 31센트, 26%나 급락해 있다

휘발유값은 8월 한달동안에만 전년에 비해 10.6% 떨어졌다

그러나 식품가격은 8월에도 오름세를 지속해 전년에 비해 11.4%나 뛰었다

전체 물가의 3분의 1을 차지하는 렌트비 등 주거비는 계속 인상돼 전년에 비해 6.2% 올랐다

의료서비스 비용도 8월에 전년보다 5.6% 인상됐다

자동차의 경우 중고차는 전달보다 0.1% 내렸으나 새차는 아직도 전달보다 0.8% 올랐다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가 물가와의 전쟁에 나서 3월부터 7월까지 네차례에 걸쳐 기준 금리를 2.25%나 올리고 앞으로도 공격적인 금리인상을 예고하고 있음에도 물가잡기에는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방준비제도는 CPI 소비자 물가 완화 폭이 기대에 못미침에 따라 9월 20일과 21일 열리는 9월 FOMC 정례회의에서도 세번 연속으로 0.75 포인트 금리를 올리는 자이언트 스텝을 계속할 것 으로 기정사실화되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의장,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은행장,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은행장, 제임스 블러드 세인트 루이스 연방은행장 등 금리인상 결정권을 가진 고위 인사들이 잇따라 물가를 잡을 때까지 고통을 감수하고서라도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이라고 단언해 놓고 있다

미국의 기준금리는 현재 2.25 내지 2.5%에서 올연말에는 4% 안팎까지 올라갈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