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ILO "올해 팬데믹 전 대비 정규직 5천만개 해당 노동시간 감소"

연합뉴스 입력 01.17.2022 11:45 AM 조회 249
코로나19와 실업 (CG)


팬데믹(전염병의 세계적 대유행) 직전과 비교해 올해 정규직 5천200만 개에 해당하는 노동 시간이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국제노동기구(ILO)는 17일(현지시간) 발표한 '세계 고용과 사회적 전망: 경향 2022' 보고서에서 올해 글로벌 노동 시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직전인 2019년 4분기와 비교해 이같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ILO 기준에 따르면 정규직은 주 48시간 노동하는 일자리를 뜻한다.

이는 지난해 발표한 전망치(2천600만 개 감소)보다 악화한 것이다.

ILO는 또 올해 예상 실업자 수가 2억700만 명으로, 팬데믹 전인 2019년(1억8천600만 명)과 비교해 다소 많을 것으로 내다봤다.

그러면서 최소 내년까지는 전 세계적으로 실업자 수가 팬데믹 이전보다 많을 것이라고 ILO는 전망했다.

ILO는 "올해 전망치를 하향 조정한 것은 델타와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의 영향, 팬데믹 이후에 대한 불확실성을 반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이 라이더 ILO 사무총장은 "전반적인 노동 시장의 회복 없이는 이번 팬데믹에 대한 진정한 회복은 있을 수 없다"며 "지속 가능한 회복은 건강과 안전, 형평성, 사회적 보호 등을 포함한 양질의 일자리에 기초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