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미국 작년 담배 판매량, 19년 만에 상승…"코로나 탓인 듯"

연합뉴스 입력 10.27.2021 09:48 AM 조회 167
미국 소매점에 진열된 담배





꾸준히 감소하던 미국의 담배 판매량이 19년만에 처음으로 증가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7일(현지시간) 지난해 미국 도소매 업체가 담배 제조업체로부터 매입한 담배의 총량이 전년도보다 0.4% 늘었다는 연방거래위원회(FTC) 조사 내용을 보도했다.

미국의 담배 판매량은 지난 1981년 정점에 달한 뒤 하락세를 이어나갔다.

FTC는 담배 판매량이 19년 만에 상승 전환한 이유를 분석하지 않았다.

다만 업계에서는 지난해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미국인의 담배 소비를 늘렸다는 분석이 제기되고 있다.

'말보로'를 제조하는 알트리아 그룹은 미국인이 코로나19 사태 이후 여행이나 유흥에 사용하는 돈을 줄인데다가 모임이나 회합 기회도 감소했다는 점에 주목했다.

개인 입장에선 담배를 피울 시간이 늘어났다는 것이다.

담배 제조업체들도 지난해 광고와 할인판매 등 마케팅 비용을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 제조업체가 지난해 마케팅에 쓴 비용은 78억4천만 달러로 전년(76억2천만 달러)보다 2.9% 늘었다.

한편 지난해 전자담배 판매량은 1억2천690만 파운드로 전년에 비해 0.9% 늘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