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프간서 홍수로 최소 40명 사망…150명 실종

연합뉴스 입력 07.29.2021 09:50 AM 조회 117
지난해에도 홍수로 151명 사망…부실 건축물이 피해 키워
지난해 홍수로 파손된 아프간 파르완주 주택들 [신화=연합뉴스 자료사진]

아프가니스탄 북부에서 갑작스러운 홍수가 발생해 최소 40명이 숨지고, 150명이 실종됐다고 AFP 통신이 29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아프가니스탄 수도 카불에서 북동쪽으로 약 200㎞ 떨어진 누리스탄주 캄데시 지역에 집중 호우가 쏟아지면서 홍수가 발생했다.

새둘라 누리스탄 주지사는 AFP와 인터뷰에서 "간밤에 갑작스런 홍수가 나 40여명이 숨졌다"면서 "여전히 150명이 실종 상태고, 가옥 80여채가 파괴됐다"고 말했다.

누리스탄주 대변인도 "이번 홍수로 60명 이상이 사망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아프가니스탄에서는 매년 홍수로 많은 사상자가 발생하고 있다.

지난해 8월 말에도 아프가니스탄 북부 파르완주 등에서 홍수가 발생해 151명이 숨진 바 있다.

지난해 아프가니스탄 34개 주 가운데 13개 주에 걸쳐 홍수가 발생했다.

아프가니스탄에서 유독 홍수 피해가 큰 이유는 부실 건축 주택이 많기 때문이라고 AFP는 분석했다.

아프가니스탄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중남부 지역의 극심한 가뭄, 탈레반과 정부군 간의 내전 등 잇따라 악재가 겹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