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윤석열, 전격 사의 표명..."검찰에서 할 일은 여기까지"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3.04.2021 04:29 AM 조회 2,752
[앵커]윤석열 검찰총장이 중대범죄수사청 설치에 반발하며 전격적으로 사의를 표명했습니다.윤 총장은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는 것을 더는 지켜보기 어렵다며 검찰에서의 역할은 여기까지라고 말했습니다.

[리포트]오전에 휴가를 내고 거취를 고심한 윤석열 검찰총장은 예고됐던 대로 오후 출근길에 입장을 밝혔습니다.검찰에서의 역할은 여기까지라며 총장직 사퇴를 전격 선언했습니다.

윤 총장은 나라를 지탱해온 헌법 정신과 법치 시스템이 파괴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중대범죄수사청 설치와 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이른바 '검수완박'에 대한 반대 입장을 다시 한 번 강조하면서 자리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겁니다.

이어 그 피해는 국민에게 돌아갈 것이라며, 상식과 정의가 무너지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윤 총장은 사의 표명 후 4시간 만에 마지막 퇴근길에 나섰고, 배웅을 나온 대검 직원들과 간단한 환송식을 가졌습니다.

윤 총장은 사의 표명과 함께, 법무부에 직접 쓴 사표도 곧바로 제출했습니다.대한변협 회장 접견 등 예정됐던 당일 일정은 그대로 소화했지만 사표가 최종 수리될 때까진 휴가를 낼 예정입니다.

이례적인 언론 인터뷰를 통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며 중수청 추진을 강도 높게 비판하기 시작한 지 이틀 만에 발표된 사의 표명.사의 표명이 곧바로 받아들여지면서 윤 총장은 오는 7월 24일 끝나는 2년 임기를 4개월가량 앞두고 결국 자리에서 물러나게 됐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