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 첫 검찰 조사에 "진술 거부"...8시간 만에 귀가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14/2019 04:58:54 | 수정 11/14/2019 04:58:5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검찰 수사 시작 79일 만에
처음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소환됐습니다.
하지만 조 전 장관은 검찰 조사에서 일절 진술을 거부한 뒤
8시간 만에 귀가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조 전 장관을 추가 소환할 방침입니다.

<리포트>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은  LA시간 어제 오후 4시 35분쯤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피의자 신분으로 받게 되는 첫 소환 조사입니다.
조 전 장관은 취재진에게 공개되지 않는 직원 전용 통로로 비공개 소환됐습니다.

검찰은 변호인이 입회한 상태에서 조 전 장관에 대한 조사를 시작했습니다.
자녀 입시 비리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차명 투자 의혹 등에 대해 질문했지만, 
조 전 장관은 일절 답변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결국, 조 전 장관은 조사 시작 8시간 만인 LA시간 오늘 새벽 0시 30분쯤
조서 열람까지 모두 마치고 귀가했습니다.

변호인단은 조 전 장관이 자신에 대한 혐의 전체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힌 상황에서 검찰 질문에 일일이 답변하고 해명하는 게
구차하고 불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검찰이 오랜 기간 수사를 해 왔으니 기소 여부를 결정하면
법정에서 모든 것에 대해 시시비비를 가려 진실을 밝히겠다고 설명했습니다.

결국, 검찰 수사 79일 만에 이뤄진 조 전 장관의 첫 소환 조사는
8시간 만에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습니다.
검찰은 조 전 장관이 진술을 거부하더라도 추가 소환이 불가피하다고 보고
조만간 다시 불러 조사할 방침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