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재정상황 괜찮다' 이상 응답 72% ..7년만에 최저

서소영 기자 입력 05.21.2024 02:43 PM 수정 05.21.2024 02:50 PM 조회 3,941
18세 미만 자녀 둔 부모는 64% 불과…"고물가 지속 우려"
고물가 여파로 현재 재정적으로 괜찮거나 편안하다고 여기는 이들의 비율이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으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오늘(21일)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공개한 2023년 가계 경제 웰빙 보고서에 따르면 조사대상 성인 가운데 재정적으로 '괜찮다'라고 답한 비율은 39%,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33%였다.

두 답변을 합한 비율은 72%로 지난 2016년 70% 이후 7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기록했다.

지난 2021년의 78%보다는 2년 만에 6%포인트나 낮아졌고,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2022년 7월 9% 까지 올랐던 2022년과 비교해도 1%포인트 하락했다.

연준은 인플레이션 둔화세가 지속됐음에도 불구하고 인플레이션이 지속적으로 가장 높은 재정적 우려 사항으로 남았다고 평가했다.

특히 18살 미만 자녀를 둔 부모가 최근 2년 새 경제적 웰빙 수준이 가장 크게 타격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18살 미만 자녀와 함께 거주하는 부모 중 재정적으로 괜찮다거나 편안하게 살고 있다고 답한 비율은 총 64%로, 자료 집계가 시작된 지난 2015년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2021년 75%와 2022년 69%와 대비해선 답변 비율이 각각 11%포인트, 5%포인트 하락했다.

연준은 18살 미만 자녀와 함께 거주하는 부모는 최근 몇년 새 웰빙 수준 변화가 가장 크게 나타난 그룹 중 하나라고 평가했다.

이번 보고서는 지난해(2023년) 10월 20일∼11월 5일 이뤄진 가계 경제·의사결정 설문조사(SHED) 결과를 토대로 작성됐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sang 1달 전
    소고기는 언제쯤이나 그맛을 다시 볼수있나요?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