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트럼프 선거운동 동영상서 나치 '제3제국' 연상 표현 논란

서소영 기자 입력 05.21.2024 09:19 AM 조회 2,339
미래상 설명하며 '제국(reich)' 단어 사용…백악관 "역겹다" 비판
공화당 대선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선거 운동 동영상에서 나치 독일의 제3제국(the Third Reich)을 연상시키는 '제국(Reich)'이라는 표현을 사용해 오늘(21일) 비판을 받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의 트루스소셜 계정에는 전날 '도널드 트럼프가 대선에서 이긴 뒤에는 무슨 일이 일어나는가'를 주제로 한 30초 분량 동영상이 올라왔다.

신문의 헤드라인을 편집한 듯한 이 영상은 '트럼프가 승리하다'라는 가상의 신문 기사 제목으로 시작한다.

이 동영상에는 선거 승리시 경제가 호황이 될 것이라면서 '통일된 제국의 탄생으로 산업 경쟁력이 크게 증가했다'는 문장이 포함돼 있다.

이 문장에서는 통일된 제국을 'unified reich'로 표현했다. 'reich'는 독일어로 제국을 의미하는 단어지만, 통상적으로 나치 독일의 제3제국을 의미한다.

이에 대해 바이든 캠프 제임스 싱어 대변인은 트럼프는 권력을 다시 확보하면 '통일 제국'을 대상으로 독재자처럼 통치하겠다는 자신의 의도를 분명하게 말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카린 장-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이날 뉴햄프셔로 이동하는 대통령 전용기 기내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어떤 사람이든 히틀러 치하 나치 독일과 연관된 콘텐츠를 홍보하는 것은 혐오스러우며 역겹고 수치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대변인은 또 신나치와 식사하는 것, 샬러츠빌 사태 이후에 '양쪽 다 매우 좋은 사람들'이라고 하는 것은 수치스러운 일이라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비판했다.

앞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 2022년 11월 반(反)유대 혐오발언 등을 한 인사들을 자택으로 초청해 만찬하면서 비판을 받았다.

그는 또 재임 중인 2017년 샬러츠빌에서 신나치 극우단체 등이 연루된 샬러츠빌 충돌에 대해 양쪽 모두 다 책임이 있다면서 백인우월주의 집회에 찾아가 시위를 벌인 좌파 단체도 책임이 있다고 말해 논란이 됐다.

트럼프 대선캠프는 성명에서 논란이 된 동영상과 관련, 이것은 선거캠프가 만든 동영상이 아니고 온라인상 임의의 계정이 만든 동영상을 직원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법정에 있을 때 올린 것이며 그 직원은 문제 된 단어를 보지 못했다고 밝혔다.

이 동영상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전날 낮 뉴욕에서 점심시간을 끝내고 법원으로 돌아오기 직전에 게재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지난해 말 불법 이민 문제에 대한 강경 대응 방침을 언급하는 과정에서 이민자를 해충으로 비유하고 이민자들이 미국의 피를 오염시킨다고 말해 비판을 받은 바 있다.

당시 이 발언을 놓고도 유대인 말살 정책을 추진했던 나치 정권의 주장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미국 내에서 나와 논란이 되면서다.

바이든 캠프는 당시에도 트럼프 전 대통령이 나치 독일의 아돌프 히틀러를 흉내 낸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격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