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주 계란값 이 정도였어?.. '에그플레이션'에 망설여지는 구매 "한숨만"

김나연 기자 입력 01.27.2023 01:46 AM 수정 01.27.2023 03:27 AM 조회 7,269
[앵커멘트]

장보러 갔다가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계란값 때문에 놀라신 분들 많으실텐데요. 

CA주 등 일부 지역에서는 12개가 든 달걀 한판이 7~8달러까지 치솟은 가운데요식업계에서도 업주들의 가격인상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김나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에서 역대 최고 수준으로 치솟은 계란값 때문에 몸살을 앓고 있습니다.

계란 12개의 전국 평균 가격은지난해 1.79달러 정도였지만​현재 4.25달러로 137%까지 치솟았습니다.

특히 CA주 등 일부 지역에서 계란값이 12개 기준 7~8달러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베이커리나 식당 등 요식업계에서도 가격인상 고민이 심화되고 있습니다. 

실제로 고용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지난해 12월 소비자 물가상승률은 전년 대비 6.5%로 둔화됐지만, 필수 식료품인 계란의 가격이 급등했습니다.

이는 다른 식품은 물론 ​주거비 등 모든 항목을 제치고 상승률에서 압도적인 1위를 기록한겁니다. 

이에 ‘에그플레이션’ 이란 신조어까지 유행하고 있습니다. 

이는 달걀을 뜻하는 '에그' 와 물가 상승을 뜻하는 '인플레이션'을 합성한 신조어 입니다. 

국내에서 계란값 폭등의 가장 중요한 원인은 전세계를 휩쓴 조류 인플루엔자 때문입니다. 

지난해 조류 인플루엔자로 닭이 5천만마리 이상 폐사했기 때문입니다. 

특히 이상기후와 우크라이나전에 따른 비료 값 폭등으로 중서부의 ‘옥수수 벨트’ 작황이 악화돼 닭 사료 가격이 크게 올랐습니다.

일부 양계 농가와 소비자들은 계란 도매가는 3달러인데소매가가 지나치게 높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에따라 유통 업계 가격에 의혹을 제기해연방거래위원회가 조사에 착수한 상황입니다.

또 CNN 등 주류언론에 따르면 일부 국경 지역 주민이 계란을 구매하기 위해차를 몰고 캐나다나 멕시코로 넘어가 국경수비대에 적발된 사례가 최근 3개월 새 2~4배나 증가했습니다. 

국내보다 절반 가까이 저렴한 계란을 사기 위해섭니다.

이처럼 계란값 급등이 심각한 가운데 요식업계는 이미 메뉴 가격을 한 번 올린 곳이 많아추가 인상까지 하면 손님들의 발길이 끊길까 고심이 깊은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