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년전 소말리아서 발견된 운석서 지구상 없던 광물 2종 발견"

연합뉴스 입력 11.30.2022 09:38 AM 수정 11.30.2022 03:40 PM 조회 511
신종 광물 2종이 발견된 소말리아 '엘알리' 운석 표본[캐나다 앨버타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2년전 소말리아에서 발견된 무게 15t의 거대한 운석에서 지금까지 지구상에서 확인된 적이 없는 광물 2종이 발견됐다고 영국 BBC 방송이 2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캐나다 앨버타대 크리스 허드 교수는 최근 학교에서 열린 '2022 우주탐사 심포지엄'에서 소말리아 '엘알리'(El Ali) 운석에서 신종 광물 2종을 발견, '엘랄라이트'(elaliite)와 '엘킨스탠토나이트'(elkinstantonite)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엘랄라이트'와 '엘킨스탠토나이트'는 각각 발견된 지역 이름인 '엘알리'와 미국 항공우주국(NASA) 행성 과학자이자 애리조나주립대(ASU) 교수인 린디 엘킨스 탠톤에서 딴 것이다.

허드 교수는 "린디 교수는 행성의 핵이 어떻게 형성되는지, 철-니켈 핵이 어떻게 만들어지는지 등에 대해 많은 연구 성과를 남긴 과학자"라며 과학에 대한 그의 공헌은 그의 이름을 광물에 붙이기에 충분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이 광물들은 분석을 위해 연구팀에 제공된 70g의 엘알리 운석 표본에서 발견됐다며 신종 광물일 가능성이 있는 물질이 한 가지 더 있어 현재 분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소말리아 엘알리 지역에서 발견된 이 운석은 무게가 15t으로 지금까지 세계에서 발견된 운석 중 9번째로 큰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성분은 90%가 철과 니켈이다.

이 운석이 학계에 발견된 것은 2년 전이지만 원주민들에게 5세대 이전부터 '해질녘'(Nightfall)이라는 이름으로 알려져 시와 노래 등에 기록돼 있고, 실생활에서는 숫돌로 사용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드 교수는 "새로운 광물이 발견된다는 것은 그것이 만들어진 지질학적 조건과 암석의 화학적 성질이 이전에 발견된 것과는 다르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이들 광물이 소행성의 형성과정에 대한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