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9월 전국 주택가격, 한달 사이 1%↓…석달 연속 하락

박현경 기자 입력 11.29.2022 08:00 AM 조회 2,954
Credit: Unsplash
전국 주택가격이 석달 연속 하락했다.

글로벌 시장지수 제공업체인 'S&P 다우존스 인덱스'는 전국 대도시들의 평균 집값 추세를 측정하는 S&P 코어로직 케이스-실러 주택가격지수가 9월 기준으로 그 한달전인 8월보다 1% 하락했다고 오늘(29일) 아침 발표했다.

이로써 지난 7월 10년 만에 처음으로 하락 전환한 이후 전월 대비로 3개월 연속 집값 하락세가 이어졌다.

9월 낙폭은 8월 -1.1%와 거의 비슷한 수준이다.

1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4%, 20개 주요 도시 주택가격지수는 전월보다 1.5% 각각 하락했다.

20대 도시의 평균 집값이 모두 하락한 가운데 샌프란시스코와 시애틀(이상 -2.9%) 등 서부 도시들이 집값 내림세를 주도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여전히 집값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지만, 그 속도는 눈에 띄게 줄어들고 있다.

전년 동월과 비교해 9월 집값은 10.6% 올라 지난 8월(12.9%)보다 오름폭이 크게 감소했다.

10대 도시의 전년 동월 대비 집값 오름폭은 9.7%로 한 자릿수대로 내려왔고, 같은 기간 20대 도시 집값은 10.4%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인상에 따른 금융 비용 부담이 주택 수요 약화를 초래한 것이 그 원인으로 분석된다.

연초 3% 정도였던 30년 만기 주택 모기지 금리는 지난달 7%를 돌파했다가 최근 6% 중반으로 내려왔으나, 여전히 1년 전보다 두 배 이상 높은 수준이다.

크레이그 라자라 S&P 다우존스 전무는 "연준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모기지 금융 비용이 더 비싸지고 집을 마련하기 더 어려워졌다"며 "거시경제 환경 전망을 고려할 때 집값은 계속 약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경제 전문가들도 집값이 더 내려갈 가능성이 크다고 입을 모은다.

내년에는 집값이 전년 대비로도 하락세로 전환할 수 있다고 예상한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전했다.

판테온 거시경제연구소의 수석 이코노미스트 이언 셰퍼드슨은 "주택시장이 현재 진행 중인 수요 붕괴에 적응할 때까지 집값은 훨씬 더 내려갈 것"이라고 내다봤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phvtn 2달 전
    오른게 30%-40% 에 이르는데 고작 1% 대 하락을 갖고서 부동산 침체를 얘기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 적어도 10%-20% 는 빠지고서 침체를 얘기하는게 맞다고 본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