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콜로라도강 물부족에 남서부 물 공급량 추가 축소

김나연 기자 입력 08.17.2022 01:18 AM 조회 2,753
서부 일대에서 가뭄과 과도한 물 사용으로 콜로라도강 수위가 급격히 낮아지면서 애리조나주, 네바다주에 할당되는 물 공급량이 추가로 축소되게 됐다.

오늘(17일) AP 통신등에 따르면  연방 정부는 전날 이 같은 방침을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애리조나와 네바다, CA 등 콜로라도강 유역의 7개 주가 연방 정부가 설정한 이 강의 물 공급 할당량에 관한 합의 시한을 넘긴 가운데 나왔다.

연방 정부는 일단 이들 지역에 합의를 위한 시간을 더 주되 애리조나, 네바다주에 대해서는 이미 2019년에 이뤄진 합의대로 물 공급을 축소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애리조나주는 내년 연간 물 공급 할당량의 21%, 네바다주는 8%가량을 잃게 된다.

애리조나와 네바다에는 지난해에도 물 공급이 줄어든 바 있다.

멕시코에 공급되는 연간 물 할당량도 7% 축소된다.

콜로라도강에 의존하고 있는 이 7개 주의 인구는 4천만 명에 달한다.

연방 정부는 지난 6월 이들 지역에 물 사용을 최소 15% 줄이기 위한 새로운 물 할당 계획에 합의할 것을 요구하고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개입하겠다고 경고한 바 있다.

연방 정부는 콜로라도강 저수지 수위가 물을 더이상 퍼 올리지 못할 만큼 낮아지는 것을 막고 물 공급과 수력 발전에 차질이 없도록 하기 위해서는 15∼30%의 감축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남가주 메트로폴리탄수자원국 책임자는 콜로라도강의 물에 의존하고 있는 모든 이들에게 공급이 영구적으로 축소되는 상황에 대비할 것을 긴급히 촉구한다면서 이는 간단히 끝날 가뭄이 아니라며 콜로라도강 유역이 마르는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