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펠로시 여파' 속 의원들 또다시 대만 방문.. 중국 반발 예상

김신우 기자 입력 08.14.2022 11:41 AM 수정 08.14.2022 11:43 AM 조회 4,645
낸시 펠로시 하원 의장의 대만 방문으로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된 와중에 미 상·하원 의원 5명이 또다시 대만을 찾았다.

미국의 대만 주재 대사관 격인 주대만미국협회는 이날 성명을 내고 민주당 에드 마키 상원 의원이 이끄는 의회 대표단 5명이 인도태평양 순방의 일환으로 대만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만행에는 민주당 소속인 존 개러멘디, 앨런 로언솔, 돈 바이어 하원 의원과 공화당 소속인 아우무아 아마타 콜먼 라데와겐 하원 의원이 동행했다.

마키 의원은 오늘 (14일) 오후 타이베이 타오위안 공항에 도착했고, 다른 네 명의 의원은 오후 7시께 미군 C-40C 전용기편으로 타이베이 쑹산 공항에 도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단은 현지 고위 지도자들과 만나 미국과 대만 관계, 지역 안보, 무역·투자, 글로벌 공급망, 기후변화, 상호 관심사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대만 총통실은 대표단이 15일 오전 차이잉원 대만 총통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조지프 우 대만 외무장관과 대만 의원들과도 만날 것으로 알려졌다. 

주대만미국협회는 성명에서 마키 의원 등의 대만 방문에 대해 중국이 군사 훈련을 통해 대만 해협과 역내에서 긴장을 고조시키는 와중에 이뤄졌다며 대만을 향한 의회의 확고한 지지를 다시 한번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장둔한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중국의 군사훈련으로 대만해협의 긴장이 높아질 때 미국 의회 대표단이 대만을 방문해 다시 한번 대만에 대한 확고한 지지와 대만해협의 평화와 안정을 공동으로 수행하겠다는 결심을 보여줬다고 밝혔다.

장 대변인은 이번 교류를 통해 대만과 미국의 협력관계를 지속적으로 심화해 대만해협과 지역의 평화, 안정을 보호하며 전 세계의 민주적 강인함을 강화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중국 매체들은 마키 의원 일행의 대만 방문 소식을 전하며 의원들이 또 미 군용기를 타고 중국 대만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중국은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방문할 당시에도 군용기를 이용한 점에 주목하며 비공식 방문이 아니라는 점을 강조했다.

중국 매체 신랑재경은 이날 최근 미국 정치인들이 대만 지역을 빈번히 방문해 대만독립 세력에게 심각한 잘못된 신호를 보냈다고 지적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