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머스크, 테슬라 주식 792만주 대량 매도..이유는?

김나연 기자 입력 08.09.2022 10:18 PM 수정 08.09.2022 11:33 PM 조회 4,328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앞서 추가 지분 매각은 없다고 밝힌 지 4개월 만에 9조원 상당의 자사 주식을 처분했다.

오늘(9일) 블룸버그·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머스크는 이달 5일부터 9일까지 69억달러(약 9조238억원) 어치의 테슬라 지분 792만주를 매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 주가는 지난달 20일 깜짝 실적을 발표한 데힘입어 15% 가까이 오른 상태다.앞서 머스크는 4월 말 85억달러(약 11조원)어치를 팔아치우면서 추가 매각 계획은 없다고 공언했다.

당시 매각 배경을 놓고 트위터 인수 자금을 마련하려는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번 매각은 머스크가 트위터 인수 합의를 뒤집어 엎으면서 양측이 소송전을 벌이는 가운데 이뤄진 것이다.

머스크는 매각이 알려진 직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트위터 인수와 관련해 현금 확보 필요성을 언급했다.

그는 트위터가 이번 계약을 강제로 성사시키는 경우에 대비해 테슬라 주식을 긴급하게 처분하는 상황을 피하는 게 중요하다고 매각 이유를 댔다.
 앞서 지난 4월 머스크는 440억달러(57조5천억 원)에 트위터를 인수하기로 합의했으나 이후 트위터의 가짜 계정 현황을 문제 삼으며 지난달 돌연 계약 파기를 선언했다.

이에 트위터 측은 일방적인 계약 파기를 이유로 소송을 제기하고, 머스크는 트위터가 핵심 정보를 속였다고 주장하며 맞고소한 상태다.

이번 매각으로 머스크가 소유한 테슬라 주식은 1억5천500만주가 됐다.

머스크가 지난 10개월간 처분한 테슬라 주식은 약 320억달러(약 41조8천억원)어치에 달한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