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원·달러 환율 13년 만에 최고치…코스피 2300선 무너져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7.06.2022 04:11 PM 조회 4,272
[앵커]한국 주식시장과 환율이 악순환으로 치닫는 모양새입니다. 경기 침체 우려가 전 세계를 덮치면서 원·달러 환율이 한때 1310원을 돌파하며 13년 만에 최고치까지 올랐습니다. 코스피는 1년 8개월 만에 2300선 아래에서 마감했습니다.고물가 고환율 고금리에 저성장 우려까지 각종 대내외 악재에 금융당국의 긴장감은 나날이 높아가고 있습니다

[리포트]어제 원달러 환율은 6.0원 오른 1306.3원에 마감했습니다.전날에 이어 이틀 연속으로 종가 기준 1300원대를 기록했습니다.특히, 환율은 개장 2분 만에 1311원까지 뛰어올랐습니다.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7월 이후 13년 만에 최고치입니다.세계 경제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안전자산인 달러로 수요가 몰리고 있는 겁니다.

이에 따라 우리나라의 외환보유액은 한 달 새 94억 3000만 달러나 줄었는데, 역시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겁니다.시장에서는 원·달러 환율이 이달 내에 1350원을 넘어설 수 있다는 관측까지 나옵니다.

환율이 고공 행진하면서 국내 물가와 금리에도 부담이 커지고 있습니다.환율이 뛰면 원유와 원자재, 식료품까지, 수입품 가격이 더 오르면서 물가를 끌어올리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외국인이 고환율을 틈타 주식을 팔면서 코스피는 20개월 만에 2300선 아래로 떨어졌습니다.어제 코스피 지수는 전날보다 2.13% 내린 2292.01에 장을 마쳤습니다.

종가 기준 2300선 아래로 내려간 건 지난 2020년 10월 30일 이후 1년 8개월여 만에 처음입니다.올해 들어 외국인의 코스피 순매도 규모는 어제까지 16조 8천3백억 원에 이릅니다.

세계적인 경기 둔화 공포가 커지는 가운데 안전자산 선호 심리가 강해지면서 한국 증시도 당분간 계속해서 휘청일 것이라는 우려가 나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