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WHO, 낙태권 폐지 판결 비판.."여성 죽음 초래할 수도"

이채원 기자 입력 06.29.2022 09:54 AM 조회 1,640
세계보건기구WHO가 연방대법원의 낙태권 폐지 판결을 두고 수많은 여성의 생명을 위험에 빠뜨린 결정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AP 통신에 따르면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오늘(29일) 미디어 브리핑에서 수십 년간의 과학적 데이터가 안전하고 합법적인 낙태가 생명을 구할 수 있음을 증명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이 증거는 반박할 수 없다며 낙태를 제한하면 여성과 소녀들을 위험한 낙태로 몰아가 여러 합병증, 심지어 죽음까지 초래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특히 이번 판결이 가난하고 소외된 지역의 여성에게 더 큰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했다.

 테워드로스 사무총장은 낙태 이슈를 선도할 것으로 기대를 모은 미국에서 이러한 결정이 나올 거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이를 "퇴보"(backwards)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인도 출신의 WHO 수석과학자 수미야 스와미나탄 박사도 안전한 낙태가 생명을 구하는 수단이라면서 여성의 낙태권을 거부하는 것은 생명을 구하는 약을 거부하는 것과 같다고 짚었다.

연방대법원은 지난 24일 임신 후 약 24주까지 낙태를 헌법상 권리로 인정한 1973년 '로 대 웨이드 판례'를 파기하며 미국은 물론 전 세계에 엄청난 파장을 불렀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