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아프간 강진에 가족 한번에 묻어…병상 5개 병원에 환자 500명

연합뉴스 입력 06.24.2022 09:30 AM 조회 657
생존자 "모든 것이 파괴됐다"…탈레반에 불만 표출도
강진이 발생한 아프간 파크티카주에서 23일 시신을 묻는 주민들.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각각을 위해 장례할 시간도 없었어요. 가족을 한 번에 묻었습니다."

22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남동부를 강타한 지진으로 집이 무너지며 아내와 6자녀를 한꺼번에 잃은 라흐마툴라 라히미의 말이다.

라히미는 23일 미국 일간 워싱턴포스트와 인터뷰에서 돌로 표시된 흙 둔덕들을 가리키며 "내 가족이 여기에 있다"고 말했다.

이번 강진 참사로 1천∼1천100명 이상이 숨진 것으로 추산되는 가운데 지진 피해 지역에서는 순식간에 가족과 집 모두를 잃어버린 이들의 울음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

AFP통신은 24일 피해가 가장 큰 파크티카주 구르자 마을의 참상을 전했다.

마을 주민은 22일 시신 60구에 이어 다음날에도 30구를 더 묻었다.

주민 자이툴라 구르지왈은 "땅을 팔 삽도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사랑하는 이들을 땅에 묻으며 비통함에 젖은 속에 이제는 살아남은 자들의 생존도 위협받고 있다.

구르지왈은 "배수 시설 등 모든 것이 완전히 파괴됐다"며 "물과 음식이 필요하다"고 하소연했다.

그는 "담요와 천막도 없고 피신처도 없는 상황"이라며 "사람들은 노천에 그냥 누워있다"고 했다.



아프간 파크티카주에서 강진으로 파괴된 마을을 살펴보는 주민. [AP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8월 아프간을 장악한 탈레반은 이런 대형 재난을 감당할 역량이 부족한 상태라 피해 주민의 고난이 가중되는 분위기다.

탈레반 정권 출범 후 기존 국제구호단체의 활동마저 크게 위축된 상태라 구호 작업엔 어려움이 더욱 큰 실정이다.

세계보건기구(WHO) 등 여러 국제기구와 파키스탄, 한국, 이란, 터키 등 여러 나라가 구호물품과 인도적 지원금 등을 전달하고 있지만 열악한 상황을 개선하는 데는 역부족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중상자 1천명을 포함해 1천600명 이상으로 알려진 부상자 치료에 큰 어려움이 생긴 상태다.

아프간의 의료 인프라 역시 빈약한 상태였는데 탈레반 정부 출범 후 상황이 더욱 나빠져 역시 이번 재해를 감당하기엔 역부족인 실정이다.

파크티카주 기안의 한 병원 관계자 무함마드 굴은 23일 BBC뉴스에 "아침부터 환자 500명이 병원으로 왔고 이 중 200명이 숨졌다"며 "모든 병실이 파괴된 상태"라고 말했다.

BBC뉴스는 이 병원은 5개의 병상밖에 보유하지 않은 상태였지만 이번 지진으로 인해 그나마 사용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보도했다.

탈레반 지역 당국 관리가 기안 지역을 돌아볼 때 주민들이 떠나라고 소리를 지르며 불만을 드러낸 일도 발생했다.

한 자원봉사자는 BBC뉴스에 "탈레반은 이 재난을 다룰 능력이 없다"며 가동되는 시스템이 없다고 지적했다.



아프간 파크티카주의 강진 피해 모습. [신화 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