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집값, 사상 첫 40만달러 돌파…매매 건수 넉 달 연속 감소

전예지 기자 입력 06.21.2022 09:23 AM 수정 06.21.2022 10:54 AM 조회 5,091
미국의 집값이 사상 처음으로 40만달러 선을 넘어 최고가 행진을 이어갔다. 

그러나 높은 가격과 금리 부담에 거래가 줄어들며 냉각 조짐도 나타났다.

미부동산중개인협회(NAR)에 따르면 지난달 (5월)에 팔린 기존주택 중위가격은40만7천600달러로 지난해 (2021년) 동월보다 14.8% 상승했다.

NAR이 지난 1999년부터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가장 높은 가격으로, 올해 (2022년) 들어 매달 새 기록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지난달 기존주택 매매 건수는 541만 건(연율)으로 전월보다 3.4%, 지난해 동월보다 8.6% 각각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4개월 연속 감소세로 코로나19 사태 초기인 지난 2020년 6월 이후 최저치다.

집값이 너무 비싼 데다 연방준비제도 Fed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대출 부담이 높아지면서 수요가 위축된 결과로 분석된다.

 로런스 윤 NAR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올해 모기지 금리의 급등에 따른 주택 접근성을 고려할 때 향후 몇 달 동안 추가로 매매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며 높아지는 대출 금리의 영향은 아직 통계에 제대로 다 반영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