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 김 등 공화당 의원, 한국 종전선언 반대 촉구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2.07.2021 11:56 PM 조회 2,925
휴전 중인 한국전쟁의 종전 선언 문제를 놓고연방 하원에서 찬반 논쟁이 가열되고 있다.

영 김 등 공화당 소속 연방 하원의원 35명은 어제 (7일) 앤서니 블링컨 국무장관,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성 김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에게 종전선언을 반대한다는 내용의 공동 서한을 보냈다

하원 외교위원회 소속 김 의원이 주도한 이 서한에는 미셸 박 스틸 의원, 외교위 공화당 간사인 마이클 매콜 의원 등도 이름을 올렸다.

서한에서 이들은 북한 정권의 비핵화 약속이 없는일방적인 한국전 종전선언에 강력히 반대한다고 주장했다.

또 종전선언이 평화를 촉진하는 대신한반도 안보가 심각하게 훼손되고 불안해질 수 있다며종전선언 전략의 분명한 위험성을 놓고 한국과 협력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이어 김정은 정권은 지금까지 종전선언 추진에 관심을 보이지 않았고 미사일 발사와 핵무기 개발을 계속하면서 평화 회담에 앞서 제재 완화를 최우선으로 해야 한다고 거듭 밝혔다며 김정은 정권이평화 협정 조건을 준수할 것이라는 이론을뒷받침할 역사적 선례도 없다고 주장했다.

또 종전선언은 한반도의 미군과 지역 안정에도 심각한 위험을 초래한다며 북한이 완전히 비핵화하기 전에 미군의 한반도 철수를 고려할 수 있는 문을 여는 것은 미국 안보에 처참한 결과를 불러는 것이라고 밝혔다.

해당 서한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종전선언을 촉구한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지난달(11월) 서한에 대한 맞대응 성격이라고 할 수 있다.

앞서 지난달(11월) 5일 브래드 셔먼 의원 등 민주당 소속 연방하원 의원 23명도 바이든 대통령, 블링컨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전쟁 상태는핵 문제에 대한 진전을 더욱 어렵게 만든다면서 종전선언을 촉구한 바 있다.

이 서한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종전선언은 북한에 대한 양보가 아니라며 오히려 미국과 동맹 모두의 국익에 도움이 되는 평화를 향한 중요한 단계라고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