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지지율, 2차 세계대전 이후 역대 대통령 중 최악 수준 기록

레이첼 김 기자 입력 10.24.2021 12:52 AM 수정 10.24.2021 10:11 AM 조회 7,393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 직후 50% 이상의 무난한 지지율로 출발했으나 9개월 새 지지도가 큰 폭으로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바이든의 지지도 하락은 2차 세계대전 이후 역대 대통령 중 최악 수준으로 코로나 사태와 아프간 철수, 경제위기 등이 하락 요인으로 꼽힌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어제(23일) 갤럽 여론조사 내용을 소개하며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 하락 이유를 분석했다.

보통 대통령 지지도는 '허니문 효과'로 임기 초기 높은 수준을 유지하다가 시간이 지나며 떨어진다.

그런데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는 역대 다른 대통령과 비교해도 예상보다 너무 큰 폭으로 떨어졌다고 텔레그래프는 평가했다.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 지지도는 첫 3개월인 지난 1월 20일부터 4월 19일까지는 평균 56.0%에 달했으나 최근 3개월인 7월 20일부터 10월 19일까지는 44.7%로 낮아졌다.

임기 초기 9개월간 11.3%포인트나 떨어진 것이다. 

이 같은 지지도 하락 폭은 같은 기간 지지율 하락 기록 보유자인 버락 오바마의 10.1%보다도 크다.

임기 중 인기 없기로 유명했던 지미 카터 전 대통령의 하락 폭도 8.9%포인트였고전임 도널드 트럼프는 4.4%포인트 빠지는 데 그쳤다.

반대로 조지 부시 전 대통령의 지지도는 취임 후 9개월간 13.1% 상승했고 아버지 부시도 12.0% 오른 바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7 - 10월 평균 지지율 44.7%도 트럼프 전 대통령을 제외하면 2차대전 이후역대 11명의 미 대통령 중 가장 낮다.

바이든 대통령의 지지도 추락은 7월 코로나19가 재확산하면서 시작됐다. 

8월 중순 아프가니스탄 철군을 선언하면서 지지도는 더욱 급격히 내려갔다.

그 이후에도 인플레이션과 공급망 마비 등경제 문제로 지지율을 회복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