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바이든 연방공무원 백신의무화 강력한 저항에 부딪혀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7.29.2021 02:50 PM 수정 07.29.2021 04:37 PM 조회 6,922
400만 연방공무원 백신 맞든지, 아니면 검사받고 음성증명하라
연방공무원 협회나 노조 대다수 강력 반발 저항
조 바이든 대통령이 400만 이상의 연방공무원들에게 백신을 맞든지, 아니면 정기적으로 검사를 받아 음성인지 보여야 한다면서 연방공무원 백신 의무화를 공식 발표했다

이에 대해  각계의 공직자 협회나 노조 등이 강하게 반대하며 저항하고 나서 효과를 거둘수 있을지 의문시되고 있다

델타 변이 바이러스의 기승으로 대책마련에 부심하고 있는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공무원 백신접종 의무 화를 제시했다가 강한 반발과 저항에 부딪혀 난감해 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29일 400만명 이상의 연방공무원들에게 백신을 다 맞든지, 아니면 정기적으로 코로나 검사를 받아 음성인지 보여 주어야 할 것이라며 백신접종 의무화를 공식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각주정부들은 새로 백신을 맞는 주민들에게 100달러씩 인센티브를 주라고 독려 했다

하지만 백신접종 의무화는 즉각 각계의 공무원 단체나 노조들로 부터 거센 반발과 저항을 초래하고 있다

연방사법당국 요원 협회는 성명을 발표하고 “백신접종을 의무화하면 민권침해의 소지가 있다”고 강력히 반대했다

이 협회는 연방법무부와 국토안보부 등 연방 사법당국 요원 2만 6000명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연방사법요원 협회는 “바이든 행정부가 연방 공무원들에게 백신접종을 강요할 게 아니라 백신접종자들에게 재정적 인센티브를 제공하는게 낫다고 강조했다

우체국 직원 노조는 백신 의무화와 같은 이슈는 연방정부가 반드시 사전에 노조와 협의해야 한다고 지적 했다

13만명의 노조원을 거느린 미국내 두번째 큰 교원노조인 전미 교사 연맹은 “백신 의무화는 연방정부와 노조가 단체 교섭해야 할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IRS 국세청 간부인 매니저들의 모임인 프로페셔널 매니저 협의는 백신접종 의무화와 같은 이슈는 각부서 의 지도부에게 맡기면 된다며 대통령까지 나서 백신접종을 강요하는것은 부적절하다는 입장을 공표했다

반면 국방부와 나사 직원들의 단체와 국제 테크니칼 엔진니어 협회 등은 공공의 안전을 위해서는 백신 접종을 의무화는 조치에 찬성한다고 밝히고 있다

이에따라 바이든 행정부의 백신접종 의무화 카드는 다수의 연방공무원들로 부터 강한 반대와 저항에 부딛히게 되고 거친 찬반논쟁도 불러올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