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윤석열 비판한 이준석, 중진과 설전..."압박 말라" vs "중심 잡는 것"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7.23.2021 05:31 AM 조회 2,014
[앵커]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입당을 미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거칠게 압박하자, '친윤석열'로 분류되는 당내 중진 의원들이 반발하고 나섰습니다.야권의 유력주자인 만큼 보호하라는 건데, 이 대표는 서울시장 재보선 당시 부화뇌동하던 세력을 거론하며 당의 중심을 잡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포트]발단은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의 발언이었습니다.입당을 미루는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연일 경고의 메시지를 던지며 압박하고 있는 겁니다.윤 전 총장은 불편함을 드러냈습니다.

파장은 여기서 그치지 않았습니다.윤 전 총장과 가까운 국민의힘 중진 의원들이 이준석 대표를 비판하고 나선 겁니다.

장제원 의원은 야권에 윤 전 총장보다 지지율 높은 후보가 있느냐며 '자해정치'라고 비판했고, 정진석, 권성동 의원은 정치 평론가가 할 법한 얘기라고 지적하며, 압박을 멈출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언급하며 곧장 반박에 나섰습니다.당시 외부 주자인 안철수 후보를 밀기 위해 당내 오세훈 후보를 압박했던 의원들을 잊지 않았다며, 당이 중심이 돼 훌륭한 후보를 만들고, 공정한 단일화로 선거를 치르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자신의 발언이 윤 전 총장을 깎아내리려는 것이라는 주장도 일축했습니다.

당내 주자인 홍준표 의원도 사적 인연을 앞세워 당 대표를 흔들지 말라고 거들었습니다.

이준석 대표가 현역 의원의 지원은 당내 대선 주자만 허용한 가운데, 재선의 이양수 의원을 시작으로 윤석열 전 총장 공개 지지까지 나오면서 당 밖의 '윤석열'을 둘러싼 당내 잡음은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