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시의원들, 아시안 혐오 범죄 근절 위한 조례안 상정

이채원 기자 입력 03.03.2021 06:09 PM 수정 03.03.2021 06:24 PM 조회 3,430
[앵커멘트]

코로나19 사태 속에 아태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증오 범죄가 급증하면서 LA시의원들이 패키지 법안에 결의안까지 공동 발의했습니다.

이 안들에는 아태계 주민 대상 혐오 범죄 해결을 위한 자금 지원을 연방과 주 정부에 촉구하는 내용과 LAPD가 증오범죄 관련 데이터들을 적극적으로 수집해 보고 해야한다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이채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시가 최근 급증하고 있는 아태계 주민 대상 혐오 범죄를 근절하고 취약 계층을 보호하기 위한 대책 마련에 나섰습니다.

누리 마르티네스 시의장을 비롯해 존 리, 모니카 로드리게즈, 미치 오페럴,조 부스카이노, 니디아 라만 등 LA 시의원들은 오늘(3일) 아태계 주민 대상 혐오 범죄 근절과 피해 지원을 위한 조례안 패키지와 결의안을 공동 발의했습니다.

첫 번째 조례안은 LAPD가 아태계 주민들을 타겟으로 한 혐오 범죄 관련 데이터들을 적극적으로 수집, 보고 할 것을 요구하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이와 더불어 아태계 주민들에게 피해를 입힌 용의자를 식별하고 기소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자원에 대해서도 보고해야한다는 내용도 추가됐습니다.

LA시는 이에 그치지않고 범위를 넓혀 상대적 취약 계층에 대한 폭력을 근절한다는 내용의 두번째 조례안도 함께 상정했습니다.

두번째 조례안은 공공장소에서 빈번하게 일어나는 여성, 청소년, 노인들을 대상으로 한 폭력 관련 입법 분석을 마련해 즉시 대응이 가능한 토대를 마련해야한다는 내용이 골자입니다.

LA 시의원들은 자체 조례안과 더불어 결의안을 상정함으로써 연방과 주 정부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을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에는 주 정부와 연방정부가 아태계 주민들을 대상으로 한 혐오 범죄 근절을 위해 자금을 배정 해 줄 것과 2021-2022년도 주, 연방 입법 프로그램 지원, 행정 조치를 취해 줄 것을 촉구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존 리를 포함한 LA 시의원들은 아태계 주민을 타겟으로 한 혐오 범죄가 갈수록 급증하고 있으며, 코로나19 사태 이후 더욱 악화했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대부분의 용의자들은 노인을 타겟하고 있다며 사태의 심각성을 짚었습니다.

이에 따라 특정 인종 차별, 혐오 범죄가 반복되는 것을 두고 봐서는 안된다며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 보호 할 수 있는 장치를 서둘러 마련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채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