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뉴욕, '이민희망자 쓰나미' 해결 위해 올해 19억 달러 투입

박현경 기자 입력 01.16.2024 11:02 AM 조회 2,382
뉴욕주가 '이민 희망자 쓰나미' 현상 해결을 위해 또다시 막대한 예산을 투입하기로 했다.

오늘(16일)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이날 2025 회계연도 예산안에서 이민 희망자 관련 예산으로 19억 달러를 제시했다.

19억 달러는 지난해부터 이민 희망자들이 급증한 뉴욕시에 제공될 예정이다.

이 중 10억 달러는 이민 희망자를 위한 보호시설의 건립과 운영 등에 투입된다.

나머지는 이민자들에 대한 의료나 법률서비스 지원 등에 사용된다.

뉴욕주는 올해 3월에 종료되는 2024 회계연도에도 20억 달러를 이민 희망자 쓰나미 현상 해결을 위해 투입했다.

뉴욕주 의회가 예산안을 논의하는 과정에서 이민 희망자 관련 예산액이 변동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다만 뉴욕주가 2년 연속 막대한 예산을 이민자 문제 해결에 배정함에 남부 국경을 넘어와 버스를 타는 이민 희망자들이 가장 선호하는 정착지인 뉴욕시도 다소 숨통이 트일 것으로 보인다.

최근 몰려드는 이민 희망자를 행정·재정적으로 감당할 수 없는 처지가 된 뉴욕시는 남부 국경지대에서 출발하는 전세버스의 진입을 규제하고, 보호소에서 60일 이상 머문 이민자 가족을 퇴거하는 등 다양한 대책을 추진하고 있다.

문제는 뉴욕주가 몰려드는 이민 희망자 문제를 해결하는 데 많은 예산을 투입하면서 재정 문제가 악화하고 있다는 것이다.

뉴욕주 정부에 따르면 2025 회계연도에는 43억 달러의 재정적자가 예상된다.

이에 따라 연방정부에 대한 재정 지원을 요구하는 주장도 더욱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은 "이민 희망자 문제 해결에 지방 정부들이 나서고 있지만, 이 문제는 결국 연방 정부 차원에서 해결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Cjota0212 3달 전
    아이고...주둥아리 마구마구 돌린댓가....불체성역도시....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