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박세리까지 소환한 '증여세·상속세' 뭐길래…개편 논의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6.24.2024 03:34 PM 조회 2,449
<앵커>사문서위조 혐의로 부친을 고소한 박세리 희망재단의 박세리 이사장이 수십억 원의 '증여세 폭탄'을 맞을 수도 있다는 얘기가 나옵니다.구체적인 채무액에 대해 박 이사장은 적지 않은 금액이라고 밝혔지만 현재까지 박 이사장이 갚아준 빚은 100억원 이상일 것으로 추측되고 있습니다.현행 세법상 이 과정에서 세금이 발생한다는 점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리포트>박세리 이사장 기자회견 이후 추가로 논란이 된 건 '세금' 부분입니다.현행 세법상 빚을 대신 변제할 때도 증여세가 붙기 때문입니다.

부모에게 집 혹은 자동차를 선물하거나, 채무를 변제해주는 경우 모두 증여세 과세 대상입니다.이 세금은 원칙적으로 증여를 받은 부모 몫이지만, 경우에 따라 자식 부담이 될 수도 있습니다.

이 경우 박 이사장이 50억 원 이상의 증여세를 대신 내야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옵니다.박 이사장이 갚아준 빚이 최대 100억 원 이상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세계 최고 수준인 한국 증여세 최고세율 기준으로 추산한 겁니다.

한국 증여세 최고 세율은 50%로, 상속세와 동일한 과세 표준과 세율을 적용받습니다.일본에 이어 경제협력개발기구, OECD 국가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준입니다.

현재 정치권에서 불 붙은 세제 개편 논의는 이들 세금의 부담을 낮추는게 골자입니다.여야 모두 관련 세금 부담을 줄이자는 총론에 공감하는 분위기지만, 야당 내에선 '부자 감세' 우려에 신중론이 우세한 상황입니다.

대통령실이 상속·증여세 최고세율을 30% 수준으로 내리는 방안을 언급한 가운데 한국 정부가 다음달 말 발표할 세법개정안에 어느 정도 인하 폭이 담길 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