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민주 "이재명 기소, 소가 웃을 일"…여 "특위 구성"

이수정 서울 특파원 입력 06.13.2024 05:57 AM 조회 1,826
<앵커>쌍방울 대북송금 의혹으로 추가 기소된 민주당 이재명 대표를 둘러싼 정치권 공방이 확산하고 있습니다.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사법 파괴 행위를 저지해야 한다며 당내 특별위원회까지 띄웠고, 민주당은 소가 웃을 일이라며 검찰을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리포트>야당의 단독 상임위 구성에 당내 '특위 정치'로 맞불을 놓은 국민의힘이 이번에는 이재명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정조준했습니다.쌍방울 대북송금 사건이 조작됐다며 특검을 추진하고 판·검사 탄핵을 거론하는 민주당이 사법체계를 파괴하고 있다며 특위 하나를 더 꾸린 겁니다.

이 대표를 향해선 재판 네 개를 동시에 받게 됐는데 연임이나 대선 출마가 가당키나 하냐며, 이만하면 물러나라고 날을 세웠습니다.

초선 의원들은 한동훈 전 비대위원장이 띄운 '헌법 84조' 해석 논쟁을 파고들어 피고인이 대통령이 되면 재판이 중단되는지를 주제로 세미나도 예고했습니다.

민주당은 이 대표 추가 기소의 근거가 된 이화영 전 부지사의 1심 판결을 반박하는 데 주력했습니다.사건 관계자들의 진술 번복과 검찰의 회유 정황, 쌍방울 대북송금이 주가조작을 위한 거라는 국정원 문건까지 나왔지만 모두 무시됐다고 주장했습니다.

김건희 여사 주가조작 의혹은 뭉개면서 야당 대표는 별건에 별건을 만들어 탄압한다며, 검찰을 개혁해야 한다는 주장도 빼놓지 않았습니다.

이재명 대표는 과거 성남시장 시절 공직자 청렴을 강조했던 강연 영상을 SNS에 올리며 자신이 조폭 출신 사업자와 짜고 북한에 돈을 줄 이유가 뭐가 있겠느냐고 항변했습니다.

민주당은 이른바 '표적수사 금지법' 등 검찰을 견제하는 법안들을 잇달아 발의하고 있습니다.이재명 대표 사법 리스크를 겨냥한 여당의 여론전에 맞서, 다수 의석을 무기로 입법 방어선을 치는 모습입니다.

하지만 제1야당 대표가 서울과 수원을 오가며 모두 4개의 재판을 동시에 받게 된 현실은 사법적으로나 정치적으로나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밖에 없습니다.
댓글 5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Busyman 1달 전
    무능하고 한심한 양아치 같은 검찰 너희들이 아무리 개 수작부려도 이재명 대표님은 절대로 죽지 않는다 ㅎㅎㅎㅎㅎㅎㅎㅎ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dynamicy 1달 전
    이재명 대장동 비리 최측근 증인 4명 자살 !! 이재명 얼른 집어넣어라. 말이되냐? 지네 형도 정신병원에 집어넣는 살인자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Ackmj 1달 전
    전부 다 현재 수사 중이고 기소도 되고 착착 진행 중인데 아직 결론도 나지 않은 걸 두고 실패는 무슨.. 겸손은 힘들다?? 닉만 봐도 털보 선동꾼 김어준 지지자이고 이재명 지지자 개딸일 듯. 겸손은 힘들지 않습니다. 겸손하지 않은 사람이 겸손한 척 하니까 힘든거지 원래 겸손하고 정상적인 사람들에게 겸손은 자연스러운 것이지 힘든 것이 아닙니다. 한국의 민주당에 꼬리표처럼 따라 붙는 내로남불이 생각나네. 겉으로는 선한 척 공정한 척 정의로운 척 척척척 온갖 척은 다 하면서 뒤로는 누구보다 돈과 권력 좋아하고 온갖 비리 범죄 성문제 가득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Matoo 1달 전
    영화 배우 김x선 헌테 총각이라고 사기치고 또 검사라며 사기친 자의 혀끝에 놀아 나는 우매한 자들이 있다는 것에 놀랍다! 정신차려라~입만 열면 구라에다 모르쇠로 일관 하는 쓰레기 범법자 일뿐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Matoo 1달 전
    여러 사람이 재명이 때문에 죽은 사건, 화천대유를 통한 선거 자금 사용, 거짓말과 쌍욕을 밥먹듣이 하는 난봉군 재명이! 대북 송금 사건, 성남 FC,…너무나 많은 사건이 있다! 모르쇠로 일관 하는 죄명이 언제가는 진실이 수면위로 뜨오른다!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