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2038년까지 메탄 80% 감축".. 석유·가스산업 규제 도입

김신우 기자 입력 12.03.2023 12:28 PM 조회 1,899
미국이 지구 온난화 주범 중 하나로 석유와 천연가스 산업에서 많이 배출되는 온실가스인 메탄을 향후 15년간 80% 감축하기로 했다.

마이클 리건 환경보호청 EPA 청장과 알리 자이디 대통령 국가 기후 고문이 어제 (2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에서 열린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이 같은 계획을 발표했다고 EPA가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EPA는 석유와 천연가스 산업을 중심으로 2024년부터 2038년까지 약 5천800만t의 메탄 배출량을 줄이기 위한 환경 규제를 발표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시추 과정에서 다량의 메탄이 유출되는 데 이를 모니터링하고 배출을 최대한 줄이도록 하는 게 규제의 골자다. 

EPA에 따르면 석유와 천연가스가 미국 산업계의 메탄 배출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다.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몇 배는 더 강력한 '슈퍼 오염물질'로 오늘날 온실가스에서 비롯된 온난화 약 3분의 1의 원인이다.

메탄 배출의 급격한 감축은 미국이 기후변화 속도를 늦추기 위해 단기간에 할 수 있는 가장 중요한 조치 중 하나라고 EPA는 설명했다. 

EPA는 이번 조치로 휘발성 유기 화합물(VOC)과 벤젠 등 건강에 해로운 오염물질 배출도 줄일 것으로 기대했다. 

국무부는 또 미국, 중국과 UAE 3개국이 이날 두바이에서 회의를 개최하고 메탄 등 이산화탄소 외의 온실가스 감축에 속도를 내기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