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뉴질랜드 "가방 속 시신 사건" 한인 여성, 법원 출두

연합뉴스 입력 11.30.2022 09:38 AM 조회 648
뉴질랜드에서 일어난 '가방 속 어린이 시신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된 한인 여성(42)이 30일 뉴질랜드 법원에 출두했다.

뉴질랜드 매체들은 이번 사건의 용의자인 이 여성이 이날 오전(현지시간) 오클랜드 남부 마누카우 지방법원에 출두해 통역사의 도움을 받으며 신원과 주소지 등을 물은 판사의 심문에 응했다고 보도했다.

법원에 출두한 가방 속 시신 사건 용의자(가운데) [1뉴스 사이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매체들은 여성이 가방 속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10세 미만 두 어린이의 어머니로 살인 혐의를 받고 있지만, 법원의 명령에 따라 신원은 공개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매체들은 이 여성이 베이지색 후드 재킷과 검은 바지 차림으로 피고인석에 조용하게 서 있었다면서 이날 법원 출두에서는 죄의 유무에 대한 심문은 없었다고 전했다.

심문은 5분이 채 걸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에 체류 중이던 이 여성은 한국과 뉴질랜드 간 범죄인 인도조약에 따라 전날 뉴질랜드로 이송돼 마누카우 경찰서 유치장에 수감됐다.

뉴질랜드 경찰은 지난 8월 오클랜드 남부 지역 창고 경매로 판매된 여행 가방 속에서 어린이 시신 2구가 발견되자 이 어린이들의 생모인 한인 여성을 유력한 용의자로 추적해왔다.

뉴질랜드에 이민해 시민권을 취득한 것으로 알려진 이 여성은 사건 후인 지난 2018년 한국에 입국해 계속 체류해오다 지난 9월 울산의 한 아파트에서 한국 경찰에 검거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