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LA, OC 개솔린 가격 또 폭등.. 다시 6달러 눈앞

전예지 기자 입력 09.25.2022 12:11 PM 수정 09.25.2022 01:12 PM 조회 4,324
남가주 개솔린 가격이 오늘(25일) 폭등했다.

전미자동차협회 AAA와 유가정보서비스국 OPIS에 따르면 오늘 LA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24일)보다 11센트 상승한 5달러80센트다.

이는 일주일 전 보다 37센트, 한 달 전보다 49.1센트 높은 가격이다.

이로써 LA카운티 개솔린 가격은 지난 23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면서지난 6월 14일 세운 역대 최고가 6달러 46.2센트에 66.3센트 차이로 접근했다.

오렌지카운티의 경우 지난 9일 가운데 오늘을 포함해 8일 상승했다.

오늘 오렌지카운티 평균 개솔린 가격은 어제보다 무려 14센트 오른 5달러 81센트다.

지난 9일 동안 42.4센트, 한 달 전보다 60센트 오른 가격이다.

또, 지난 6월 12일 기록한 역대 최고가 6달러 41센트에는 60.2센트 차이로 가까워졌다.

남가주 자동차협회는 이번주 개솔린 가격 폭등의 원인으로 계획에 없던 보수 작업을 꼽았다.

남가주 자동차협회 더그 슈프 공보관은 일부 지역 정유소들이 계획되지 않았던 보수작업을 진행하면서개스 재고가 10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다며 이로 인해 도매가가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국 개솔린 가격도 오늘로 5일째 상승했다.

전국 평균 개솔린 가격은 오늘 1.4센트가 오른 갤런당 3달러 71센트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jameshan1 2달 전
    정경 유착이 있는지 FBI에서 철저히 가려내야한다. 이렇게 Gas값이 올라갈 이유가 전혀없다. 그럼 무슨이유????? 또한 가주는 세금이 너무 너무높다. 그러니 많은 가주민들이 공화당주로 이주를하지!!!!!! 가주가 "파산"을 안 하는것만도 다행이다.....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