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기차 혜택 받으려면 ‘부자, 고가, 한국차 바이든 서명전 계약해야’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 입력 08.15.2022 02:02 PM 수정 08.15.2022 05:59 PM 조회 7,857
곧 없어지는 한국차, 고가 전기차, 부자들 서명전 계약
현대, 기아 전기차 미국내 생산해 세제혜택받으려면 시간걸려
전기차를 새차로 구입해 7500달러의 세제혜택을 받으려면 부자들과 고가, 한국차를 사려할 경우 조 바이든 대통령이 새법률에 서명하기 전에 계약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반면에 중산층 미국인들은 1~2년은 더 기다리면 세제혜택과 함께 전기차 가격도 낮아져 더 많은 혜택을 보게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바이든 민주당이 성사시킨 인플레이션 리덕션 액트에 따라 누가 어느 전기차를 언제 사야 택스 리베이트를 포함한 최대의 혜택을 받게 될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가 보도한 바에 따르면 전기차를 살 때 받는 택스 크레딧은 현재와 새법에서 모두 새차의 경우 7500달러로 같지만 자격 조건에서 크게 달라진다

현재의 새 전기차 구입시 받는 7500달러의 택스 크레딧에는 회사당 20만대 판매까지만 제공되는 제한이 있다

20만대 이상 전기차를 판매한 테슬러와 GM, 됴요타 등 3개사는 현재 새 전기차를 사더라도 7500달러를 받지 못하고 있다

그러나 새법이 시행되면 회사당 20만대 제한이 없어져 무한경쟁에 돌입하게 된다

대신에 새법이 시행되면 새차의 경우 연소득이 개인 15만달러, 부부 30만달러 이하이고 승용차는 5만 5000달러까지, SUV와 밴, 경트럭 전기차는 8만달러까지만 7500달러를 리베이트 받게 된다

게다가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 등 북미지역에서 생산된 외국산 전기차만 택스 크레딧을 받을 수 있게 된다

이 때문에 현재 미국서 팔리고 있는 현대 아이오닉 5와 6, 기아 EV6, 제네시스 전기차 등은 모두 새법의 실시로 미국생산이 가능해 질때까지는 7500달러의 택스 리베이트를 받지 못한다

이에 따라 한국산 전기차를 사려는 사람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인플레이션 감축법안에 서명하기 전에 계약을 체결해야 할 것으로 권고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서명즉시 없어지는 현재의 7500달러 전기차 택스 리베이트를 새법으로 다시 받으려면 현대와 기아차가 미국내에서 조립생산해 내야 한다

현대차는 지난 5월 조지아에 전기차 전용 생산공장을 세우기로 확정발표했으나 내년 상반기에 착공해 2025년 상반기에는 연간 30만대 생산을 시작할 것으로 밝히고 있다

기아차는 현재의 조지아 생산공장에 일부 전기차 생산라인을 개설해 미국내 전기차 생산을 시작 할 것으로 보이지만 내년 이후로 미뤄야 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또한 테슬라의 경우 모델 S와 X, BMW, 벤츠 등 럭셔리 외국차들은 고가와 고소득층 제한에 걸려 택스 리베이트를 받지 못하게 된다

반면 테슬라의 모델 3과 모델 Y 등은 더 날개를 달게 되고 미국산 세볼레 볼트, 포드 F-150 라이트닝, 테네시에서 생산될 2023년형 폭스바겐 전기차 등이 유리해질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워싱턴 포스트는 현재 전기차 부족사태로 상당기간을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므로 앞으로 1~2년을 더 기다리면 2024년과 2025 년부터 딜러들이 가격제한을 피해 더 판매하기 위해 전기차 가격을 낮추게 되고 배터리 가격의 인하로 더 대중화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댓글 1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puchini82 1달 전
    사진 좀 바꾸면 어디 덧나나요? 2년째 같은 사진. 옛날 기사 같아요
    답글쓰기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