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CA주, 첫 주택 구매자 ‘내 집마련’ 위한 무이자 다운페이 대출 지원

김나연 기자 입력 06.21.2022 02:17 AM 수정 06.21.2022 02:35 AM 조회 5,360
[앵커멘트]

CA 주 정부가 첫 주택 구매자를 지원하기 위해‘무이자 다운페이 대출 프로그램’을 추진합니다.

이른바 ‘캘리포니아 드림 폴 올(California dream for all)’으로 명명된 해당 프로그램은 첫 주택 구입 가격의 17%를 지원해,서민들의 ‘내 집 마련’의 꿈을 실현시켜 주겠다는 취지입니다.

김나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CA 주에서 생애 첫 주택 구입자들의 다운페이를 지원하기 위한 프로그램 도입을 눈앞에 두고 있습니다.

어제(20일) 주류 언론에 따르면CA 주 의회는 첫 주택 구입의 17%를 지원하는‘캘리포니아 드림 포 올(California Dream for All)’ 프로그램을 추진하기 위해 향후 10년간 10억 달러의 예산안이 상원에서 통과됐습니다.

해당 프로그램은 주 정부가 첫 주택 구매자에게 다운페이를 무이자로 대출해 주는 내용을 골자로 합니다.

이에 따라 매년 7700여 명의 저소득과 중간소득 첫 주택 구매자들이내 집 마련을 위한 다운페이를 지불할 수 있고,모기지 비용도 3분의 1까지 낮출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특히 지역 중간소득(AMI) 기준으로 150% 미만인 학자금 대출 부담 등이 큰 주민들을 우선적으로 지원할 방침입니다.
하지만 이러한 대출금은 집을 팔거나 재융자 시 반드시 상환해야 합니다.

또 상환액은 당시 주택 시세의 17%이며집값이 오르면 이에 상응해처음 대출금보다 더 많은 금액을 갚아야 합니다.

해당 프로그램의 도입을 추진한 템 토니 앳킨스 (Tem Toni Atkins) 상원의장은많은 주민들이 렌트에서 벗어나 삶을 바꾸기를 기대한다며이들이 집을 실질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예산이 효과적으로 쓰여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CA 주 의회는 현재 첫 주택 구매 중간가격이59만 달러를 넘는 것을 고려하면주민들이 20%에 달하는 다운페이를 지불하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이라며 이들의 고충을 덜어주고 싶다고 전했습니다.

실제로 주 전체 가구의 단 26%만이 중간 가격의 주택을 살 수 있다는 여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처럼 캘리포니아 드림 포 올 프로그램이 시행된다면다운페이를 지불하지 못해 렌트로 살아가던 주민들의‘내 집마련’ 의 꿈을 실현하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김나연입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