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결혼백서" 이진욱·이연희 "지혜로운 결혼준비 힌트 담겨"

연합뉴스 입력 05.23.2022 09:29 AM 조회 1,247
송제영 감독 "만남부터 결혼까지 현실적으로 그려"…오늘 공개
왼쪽부터 이연희, 이진욱[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사소한 일로 다투고 양가 어르신들의 신경전에 한숨을 쉬는 예비 신랑과 신부의 현실적인 결혼 준비기를 담은 드라마가 시청자들을 찾는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결혼백서'에서 예비 신랑과 신부로 호흡을 맞춘 이진욱과 이연희는 23일 온라인 제작발표회에서 "지혜롭게 결혼 준비를 할 수 있는 힌트를 얻을 수 있는 드라마"라고 입을 모았다.

'결혼백서'는 30대 커플이 결혼 준비 과정에서 좌충우돌하는 과정을 그린다. 이진욱이 이상주의 예비 신랑 서준형, 이연희가 현실주의 예비 신부 김나은 역을 맡았다.

오랜만에 로맨스 장르로 돌아온 이진욱은 "제가 나왔던 드라마 중에서 가장 현실적인 내용을 다룬다"며 "준형이는 때 묻지 않은 순수한 캐릭터인데, 나쁘게 말하면 눈치가 없고 사리 분별을 못한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 준비) 경험이 없어서 주변 얘기를 듣고, 상상에 의지해 연기를 했다"며 "기혼자인 연희씨한테 정말 이렇게까지 싸우냐고 물었는데 꽤 싸운다고 했다"며 웃었다.

이연희는 "나은이의 상황이나 감정에 공감이 많이 됐다"며 "저와 비슷한 나이대 결혼을 앞둔 여자로서 내가 잘 이해하고 표현할 수 있겠구나 싶어서 고민 없이 선택했다"고 말했다.

이어 "어느 순간 나은이에게 이입돼서 응원하게 되더라"라고 전했다.

연출을 맡은 송제영 PD는 "사랑하는 두 남녀가 만나 결혼하는 과정까지를 그린 현실 로맨스"라고 작품을 소개했다.

이어 "기혼자들은 '우리도 저런 일을 겪었지'라며 공감할 수 있을 것이고, 예비부부들은 이런 일도 겪을 수 있다는 '예방주사'처럼 방송을 봐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드라마 '결혼백서' 출연진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결혼은 두 가족의 결합인 만큼 신랑 신부의 가족들 이야기도 나온다. 김미경과 임하룡이 나은의 어머니와 아버지로, 윤유선과 길용우가 준형의 어머니와 아버지 역으로 분한다.

이진욱은 "준형의 어머니는 겉으로는 쌀쌀맞아 보이는데 알고 보면 정도 많고 사랑도 넘치는 사람이고, 아버지는 무게감 있는 분위기로 가족의 중심을 잡는다"고 소개했다.

이연희는 "나은의 어머니는 딸을 극진히 생각하는 따뜻한 캐릭터"라며 "아버지는 유머 감각이 뛰어나 가족들을 즐겁게 해준다"고 말했다.

출연진은 드라마가 결혼에 대한 현실적인 이야기를 재미있게 다루면서도, 서로 조금씩 배려하는 모습을 담은 따뜻한 작품이란 점을 장점으로 꼽았다.

윤유선은 "친정엄마와 시어머니의 속마음을 현실적으로 썼는데, 그 안에 깊은 배려도 있다"며 "이런 소재는 '막장극' 같이 자극적인 게 많은데 우리 드라마는 현실적이면서도 공감이 간다"고 말했다.

임하룡은 "운동 경기를 보듯 신부 측, 신랑 측으로 입장을 바꿔가면서 보면 재밌을 것"이라며 "결혼식을 올리려면 양가가 서로 배려하지 않으면 안 되는데, 화환 숫자 등 미처 생각하지 못했던 부분까지 알려주는 드라마"라고 덧붙였다.

드라마는 회당 30분 안팎의 총 12부작 미드폼으로 23일 오후 7시 처음 공개 된다.



드라마 '결혼백서'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