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코로나19 확산에 미국, 교사 부족하자 주방위군 투입, 은퇴교사 소환

이황 기자 입력 01.20.2022 12:01 PM 조회 3,213
미국에서 오미크론 변이의 확산으로 교사가 부족해지면서 일부 주가 대체교사를 확보하기 위해 주 방위군에 도움을 청하는 등 필사적인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일간 뉴욕타임스가 오늘(20일) 보도했다.
학교가 계속 돌아가도록 하기 위해 주 방위군·주 공무원을 대체 교사로 투입하거나 은퇴한 교사의 복직 요건, 또는 대체교사 선발 요건을 완화하는 등 다양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는 것이다.

미셸 루한 그리셤 뉴멕시코 주지사는 19일 주 방위군 요원과 주 공무원들에게 빈 대체교사 자리를 메워달라고 요청했다. 이들은 대체교사 또는 보육교사 면허를 따고 교사 워크숍, 신원 조회 등을 통과한 뒤 교사로 투입될 수 있다.

이 주에서는 최근 2주 새 신규 확진자가 3배 이상으로 늘었고, 이 바람에 인력이 부족해지면서 약 60개 교육구와 차터스쿨이 온라인 수업으로 전환했다.

또 75개 보육센터는 전면 또는 부분적으로 문을 닫았다.

케빈 스팃 오클라호마 주지사는 18일 주 정부기관 직원들이 급여·수당의 변경 없이 대체교사로 일할 수 있도록 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스팃 주지사는 나는 처음부터 우리 학생들이 대면수업을 받을 자격이 있고, 학교는 계속 문을 열 필요가 있다고 말해왔다고 말했다. 

개빈 뉴섬 CA 주지사도 지난주 오미크론 확산을 이유로 대체교사 선발 요건을 완화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에 따라 오는 3월까지 단기 대체교사 채용이 더 빨라지고, 기존 대체교사는 수업 기간을 연장할 수 있게 된다. 

또 은퇴한 교사가 수업에 복귀하는 것도 수월해진다.
대면수업 유지가 선거에서 유권자들의 마음을 붙잡을 주요 이슈라고 판단하고 있는 조 바이든 행정부는 학교가 계속 문을 열도록 강하게 독려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에도 기자회견에서 학교 폐쇄에 대한 질문을 받고는 한번 잘 따져보자면서 95%, 많게는 98%의 학교가 열려 있고, 작동하며, 업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주 정부와 교육구가 학교 운영을 위해 연방정부 기금을 이용하라고 당부했다.

한편 미국의 코로나19 확산세는 정체 양상을 이어갔다.

뉴욕타임즈가 집계한 19일 기준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75만3천990명으로 전날의 75만6천752명보다 소폭 줄었다.

이는 또 2주 전과 견줘 29% 늘어난 것이다.

지난 10일까지만 해도 증가율이 3배가 넘었던 것에 비춰보면 증가세가 확연히 둔화했다.

하지만 2 - 3주의 시차를 두고 확진자 추세를 따라가는 입원 환자 수는 또다시 팬데믹 최고치를 기록했다. 

19일 기준 하루 평균 코로나19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42% 늘며 15만8천638명으로 집계됐다. 

하루 평균 사망자도 2주 전보다 48% 늘어난 1천971명으로 파악됐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