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이자, 오미크론 혼란 속 16-17살 부스터샷 승인 신청 방침"

이채원 기자 입력 11.29.2021 05:34 PM 조회 2,826
코로나19 오미크론 변이 등장으로 방역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16-17살에 대한 부스터샷 승인을 신청할 방침이라고 워싱턴포스트WP가 오늘(29일) 보도했다.
WP는 소식통 2명을 인용해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수일 내에 연방 식품의약국 FDA에 16-17살 청소년에 대한 부스터샷 허가를 신청할 예정이며 FDA도 신속히 승인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소식통 중 한 명은 최근 이스라엘에서 16∼17세 청소년 부스터샷 접종 결과 부작용이 드물 뿐 아니라 증상도 가볍다는 결과가 나왔다며 이 최신 데이터가 당국이 부스터샷 확대를 허가하는 데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키트 롱리 화이자 대변인은 이에 대한 최신 소식을 곧 공유할 것이라고 말했다.

FDA는 현재의 전반적인 코로나19 팬데믹 상황을 고려해 긴급 사용 승인 신청은 매우 시기적절하게 심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방 보건당국은 현재 모든 18세 이상에게 부스터샷을 허용하고 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 백신은 2차 접종 6개월 후부터, 얀센 백신은 접종 후 2개월 후부터 부스터샷을 맞을 수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