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영국 "위드코로나" 살얼음판…보건장관 "확진자 10만명 될 수도"

연합뉴스 입력 10.21.2021 09:34 AM 조회 393
"백신 접종해야" 기자회견…의료단체 "즉각 플랜B 실행해야"
지난 19일 런던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 채 런던 피카딜리 서커스 역을 나오고 있다.





'위드 코로나'를 선언하며 마스크를 벗은 영국에서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경고음이 잇따르고 있다.

하루 확진자가 10만명에 이를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가 하면, 전문가들은 마스크 의무화 등을 담은 '플랜 B'를 즉각 가동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2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가디언에 따르면 19일 영국의 코로나 사망자는 223명으로, 지난 3월 이후 최고치로 치솟았다. 20일 확진자는 5만 명에 육박하며 유럽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나타냈다.

세계에서 가장 먼저 백신 접종을 시작한 영국은 지난 7월부터는 마스크 규제를 완화하고 모임 인원제한을 없애는 '위드 코로나' 정책을 도입했다. 그러나 이달 들어 확진자가 다시 급증하면서 겨울철을 앞두고 우려는 커지는 실정이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 장관은 "코로나 확진자가 10만명에 이를 수도 있다"고 우려하면서 "팬데믹은 아직 끝나지 않았다"고 말했다.

자비드 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히고, "아직 접종하지 않은 16세 이상 500만명은 백신을 맞을 필요가 있고, 백신을 접종한 이들도 부스터샷(추가 접종)이 제공되면 맞아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다만, 마스크 의무화, 재택근무, 백신패스 등을 포함한 '플랜 B'의 즉각적인 실행에 대해서는 반대하면서도 이러한 백신 접종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플랜 B가 실행될 수밖에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 "백신 접종이 없다면 겨울철 규제에 직면할 것"이라며 "충분한 부스터샷 접종과 필요시 마스크를 쓰지 않으면 더 많은 제약이 따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국 의료단체도 조만간 확진자가 10만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영국의학협회 의사 노조는 조만간 확진자가 10만명에 이르고, 주간 사망자는 폐쇄 조치를 단행했던 올해 3월 수준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러면서 정부가 추가 조치를 단행하지 않는 것은 '직무 유기'라고 주장했다.

의료 단체와 전문가들은 이에 정부의 즉각적인 '플랜 B' 실행을 주장했다.

영국의학협회는 급증하는 확진자로부터 국민보건서비스(NHS)가 무너지는 것을 막기 위해서라도 "'플랜B'를 실행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영국 의료인 단체인 국민보건서비스연합(NHS Conferderation)의 매슈 테일러 회장은 앞서 "지금은 벼랑 끝이다. 엄청난 행운이 따르지 않는다면 앞으로 3개월 이내에 심각한 위기에 빠질 수 있다. 지금 당장 플랜B에 그 추가 대책까지 도입해야 한다"고 경고했다.

영국 유니버시티칼리지런던(UCL)의 크리스티나 페이즐 교수도 "확진자 수가 늘고 입원도 꾸준히 늘고 있다. 학교에서는 감염 통제가 되지 않고 있다. 정부는 즉각 플랜B로 돌입하고, 백신 접종을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영국은 지난달 완화된 방역 조치와 '부스터샷' 접종 등으로 겨울에 대비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면서, 의료 체계가 감당하지 못하는 경우 '플랜 B'를 적용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한 바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