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간호사 노조 NNU, 마스크 착용 완화에 '비과학적'.. 분노

김신우 기자 입력 05.16.2021 09:25 AM 조회 3,793
미 최대 간호사 노동조합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시민의 마스크 착용 의무를 완화하는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안을 두고 과학에 근거한 것이 아니라며 반발했다.

미 의회 매체 더힐에 따르면 간호사 17만 명이 가입한 전미간호사노조 NNU는 어제(15일) 성명을 통해CDC의 새 권고안은 공중 보건을 지키는 것이 아니라며 전국의 환자와 간호사, 일선에 있는 근로자의 생명을위협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지금은 방역 지침을 완화할 때가 아니라며 여전히 우리는 100년 만에 가장 심각한 팬데믹의 한가운데에있다고 강조하며 이 와중에 CDC가 이런 권고안을 낸 것에 분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실한 방역은 간호사와 다른 필수 업종 종사자들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NNU는 특히 미국의 일일 신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3만5천 명이 넘는다고 지적하면서변이 바이러스의 확산 저지에 더 오랜 시간이 걸릴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CDC는 지난 13일, 과학적 근거에 따라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마친 사람은 대부분의 실외나 실내에서마스크를 쓰거나 사회적 거리두기를 할 필요가 없다는 권고안을 발표했다. 
이에 따라 대형 커피전문점 스타벅스와 테마파크 디즈니랜드, 월마트, 트레이더 조스 등이 CDC 권고안에 따라백신 접종을 마치면 마스크를 쓰지 않고 방문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현장에서 일일이 접종자와 비접종자를 신속히 가려내는 방법이 마땅치 않아 혼선이 빚어지고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