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도서 러 백신 스푸트니크V 연간 8억5천만회분 생산"

연합뉴스 입력 04.13.2021 11:24 AM 조회 296
러시아직접투자펀드 대표, 인도 매체 인터뷰…"5개 인도 업체와 계약"
인도 당국은 외국산 백신 긴급사용 승인에 패스트트랙 도입키로
러시아산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 

'세계의 백신 공장'으로 불리는 인도가 연간 8억5천만회분의 러시아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V를 생산할 예정이라고 인도 NDTV가 13일 보도했다.


스푸트니크V 개발을 지원한 국부펀드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의 키릴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NDTV와 인터뷰에서 "인도 업체 5곳과 스푸트니크V 생산 계약을 했다"며 "이 업체들이 생산할 연간 8억5천만회분의 백신은 세계 4억2천500만명을 접종하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말했다.

NDTV는 RDIF와 계약한 인도 업체는 글랜드 파마, 헤테로 바이오파마, 패너시아 바이오테크, 스텔리스 바이오파마, 비르초우 바이오테크라고 설명했다.

스푸트니크 V 백신은 지난해 8월 러시아가 세계 최초로 승인했으며 2회 접종이 기본이다. 인도에서는 현지 업체 닥터레디스가 임상 시험에 참여했다.

RDIF와 닥터레디스 등에 따르면 인도 의약품관리국(DCGI)은 전날 스푸트니크V 백신에 대한 긴급 사용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스푸트니크V 백신은 인도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인도 업체 바라트 바이오테크가 자체 개발한 백신에 이어 세 번째 코로나19 백신으로 현지 접종에 투입될 예정이다.

드미트리예프 대표는 "이달 말까지 스푸트니크V 백신 1차분 물량이 인도에 전달될 것"이라며 다만, 인도 업체들이 현지에서 실질적으로 생산을 늘리는 데는 몇 달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6월까지는 인도에서 충분한 생산량을 확보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인도 당국은 외국산 백신 긴급 사용 승인 절차를 간소화하기로 했다.

인도 보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다른 나라에서 긴급 사용 승인을 받은 백신에 대해 패스트트랙 승인 조치를 도입할 것"이라며 앞으로 7일간 이런 백신 100개에 대한 평가 작업을 벌일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 당국은 현재 노바백스, 존슨앤드존슨 등 외국 업체의 백신과 현지 업체 자이더스 카딜라 등의 백신에 대해 긴급 사용 승인을 검토 중이었다.

패스트트랙 승인 제도가 본격화되면 이보다 많은 백신이 더욱 빠르게 접종 현장에 활용될 것으로 보인다. 

 

인도 뭄바이에서 진행된 코로나19 백신 접종 모습. [EPA=연합뉴스]


한편, 인도에서는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폭발적으로 늘고 있다.

13일에도 16만1천736명의 일일 신규 확진자가 보고되는 등 연일 세계에서 가장 많은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당국은 백신 접종 확대 등을 통해 방역에 힘쓰고 있지만, 확산세는 좀처럼 잡히지 않는 분위기다.

특히 최근에는 뭄바이 등 일부 지역에서 백신 부족 사태까지 빚어지고 있어 백신 물량 확보가 시급한 상황인 것으로 알려졌다.

인도에서는 세계 최대 백신회사인 세룸 인스티튜트(SII)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위탁 생산하고 있지만 자국 접종과 수출 물량을 동시에 커버해야해 최근 공급이 원활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