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화이자 "백신 효과 91%·남아공 변이에 효력"

박현경 기자 입력 04.01.2021 05:13 AM 조회 4,433
화이자와 바이오엔테크가 자사 코로나19 백신의 예방 효과가 약 91%로 나타났다는 경신된 임상 3상 결과를 발표했다.
화이자는 또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진행한 시험에서 백신 예방효과가 100%로 나타나 현지에서 크게 퍼진 변이(B.1.351)에도 효력이 있다고 전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는 오늘(1일)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13일까지 4만6천307명을 상대로 진행된 3상 결과 자사 백신의 예방 효과가 91.3%였다고 밝혔다.

앞서 이들 업체는 지난해 11월 4만4천명을 상대로 한 3상 임상 결과 95%의 예방효과가 나타났다고 발표했다.

이번 발표는 2차 접종까지 하고 1주∼6개월이 지난 참여자들의 데이터를 포함해 기존 결과를 경신한 것이다.

참여자 중 약 1만2천명은 최소 6개월 전에 2차 접종을 마친 이들이었다.

백신 효력이 기존 결과보다 낮아진 것은 지난해 11월 이후 전파력이 더 강한 변이가 곳곳에서 확산한 영향으로 보인다.

임상 과정에서 총 927건의 코로나19 감염사례가 나왔는데, 위약(플라시보)을 투여한 집단에서 850건, 백신을 맞은 집단에서 77건이 발생해 예방효과가 91.3%로 산출됐다.

백신 효력은 나이, 성별, 인종에 따라 크게 다르지 않았다.

화이자는 남아공에서 8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임상에선 위약을 투여한 그룹에서만 9건의 감염 사례가 나와 백신의 예방효과가 100%였다고 밝혔다.

이런 결과는 자사 백신이 남아공발 변이(B.1.351)에도 강력한 효력이 있다는 기존 데이터를 지지한다고 평가했다.

또 자사 백신이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규정한 중증 질환은 100% 예방했고, 식품의약국(FDA)이 규정한 중증은 95.3% 예방했다고 전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이번 발표는 우리 백신의 강력한 효능과 좋은 안전성 데이터를 추가로 확정하는 중요한 단계"라면서 "백신이 현재 확산 중인 변이도 예방할 수 있다는 최초의 임상결과를 제공한다"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