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최근 중국산 코로나19 백신 접종 맞았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최근 중국 정부가 제공한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했다고

미 북한 전문가가 오늘(30일) 주장했다.

미 싱크탱크 국익연구소의 해리 카지아니스

한국담당 국장은 국가안보를 주제로 한 웹사이트인

'1945'에 기고한 글에서 이같이 적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익명의 일본 정보 당국자 2명을 인용해

김정은을 비롯해 김씨 일가와 북한 지도부 내

다수 고위층이 중국이 공급한 백신 후보로 인해

최근 2 - 3주 내에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해왔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국의 어느 업체가 북한 지도부에 제공된

백신을 제조했는지 소식통도 확인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또 베일러 의대의 피터 J. 호테즈 박사의 말을 인용해

중국에는 백신 개발기업 시노백과 캔시노바이오를 포함해

최소 3 - 4개의 서로 다른 백신이 존재한다고 전했다.

호테즈 박사는 중국이 세계 최대의 백신 생산국이 될

가능성이 있고 역사적으로도 북한의 공급자 역할을 할 것 같은 상황을 가정하면, 

북한에 백신을 제공한다는 사실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카지아니스 국장은 중국의 백신 개발이

기록적인 속도인 것은 분명하지만

3상 임상시험 자료가 공표되지 않아 

백신의 효과와 안전성에 관한 의문이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또 김정은이 효과적이지 못한 백신을 접종했을 때 어떤 일이 생길지,

다른 백신으로 재접종을 할 수 있는지에 관해선

자신이 접촉한 전문가들도 분명한 답을 제시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중국이 북한 주민 전체를 위해 백신을 제공하는 것은

상당한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며 

이는 중국으로의 대규모 난민 유입과 북한의 내부 불안정성을 초래할

코로나19 대형 발병을 중국이 피하고 싶어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