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말 열대폭풍 덮친 필리핀, 산사태•홍수로 50명 넘게 사망

올해 유난히 태풍 피해가 컸던 필리핀이

겨울철 열대폭풍으로 연말까지 몸살을 앓고 있다.

오늘(30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열대성 저기압 '오스만'(Usman)이

최근 필리핀 중부를 동서로 관통하면서

비사야 제도 등에서 인명, 재산 피해가 속출했다.

dpa 통신은 필리핀 경찰과 민방위본부를 인용해

산사태와 홍수로 56명이 숨지고 11명이 실종됐다고 보도했다.

 

비사야 제도 동부에 있는 비콜에서만

50명이 사망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지역에서는 어제(29일) 폭우로 물러진

경사지의 토사가 무너져 내리면서 가옥을 덮치는 바람에

3살짜리 남자아이를 비롯해 일가족 3명이 목숨을 잃었다.

또 인근 소르소곤 주에서도 산사태로

50대 남성과 11살 남자아이 등 부자가 숨졌고,

10시간 만에 300㎜가 넘는 기록적 폭우가 쏟아진 북사마르 주에서는

30대 남성과 10대 자녀 2명 등이

산사태로 무너진 가옥 잔해에 깔려 사망했다.

 

폭우로 가옥이 침수되거나 강물이 범람할 우려가 제기되면서

비콜 등지에서 5만명 이상의 주민이 긴급 대피했다.

또 강풍으로 나무가 뿌리째 뽑히거나

전력 공급선이 끊기면서 정전 사태도 속출했다.

이 밖에도 폭풍의 영향으로 여객선 운행이 중단되면서

필리핀 전역의 항구 등에 수천명의 발이 묶였다고

필리핀 데일리 인콰이어러가 전했다.

어제(29일) 많은 비를 뿌린 오스만은

열대 저기압부로 세력이 약해졌지만,

필리핀 기상청은 일부 지역에 주의보를 해제하지 않고 있다.

 

필리핀에는 지난 9월 슈퍼태풍 '망쿳'이 상륙해

100명 이상의 사망·실종자를 유발했고,

10월에도 사이판을 할퀸 태풍 '위투'가 찾아오면서

적잖은 인명 및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