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러 "북러 조약, 더 긴밀한 협력 시사…군사협력 배제 안 해"

연합뉴스 입력 06.25.2024 09:43 AM 조회 405
크렘린궁 외교보좌관, 국제포럼서 밝혀…"대북제재 변화 고민할 때"
푸틴 옆좌석에 탄 김정은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체결한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에 관한 조약'은 앞으로 양국이 더 긴밀히 협력할 것을 시사한다고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외교보좌관이 밝혔다.

러시아 타스 통신에 따르면, 우샤코프 보좌관은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에서 열린 외교·안보 국제포럼 '프리마코프 독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19일과 북한을 국빈 방문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했다.

우샤코프는 이 조약에 대해 "특히 안보 분야에서 양국 관계 발전의 가이드라인과 대규모 과제를 제시하고 있다"며 "이는 우리 (푸틴) 대통령이 언급했듯 군사 협력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우샤코프 보좌관은 또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결의한 대북 제재가 "상당히 이상하게" 보인다며 국제사회가 이 체제의 변화에 대해 고민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그는 유엔 대북 제재에 대해 "노동 이주 관련 제한은 명백히 비인도적"이라며 미국과 그 동맹국들에 의해 시행되는 불법 제재는 "정치, 경제, 기타 분야의 압박 도구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이날 우샤코프 보좌관은 점점 더 많은 국가가 브릭스(BRICS)에 참여하고자 한다고도 밝혔다.

그는 "태국과 말레이시아가 최근에 가입 의사를 밝혔고 지금까지 총 30개국 이상이 가입 신청을 했다"라고 소개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도 이날 포럼 인사말을 통해 "브릭스가 독재와 힘의 정치에서 자유롭고 진정한 평등 원칙에 기반한, 공정하고 민주적인 질서를 만드는 기관으로 역할을 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여러분이 세계 대다수의 이익을 대변하고 러시아가 올해 의장국을 맡고 있는 브릭스의 역할과 발전 전망도 고려할 것이라는 점을 의심치 않는다"라고 덧붙였다.

2006년 브라질, 러시아, 인도, 중국이 창설한 브릭스는 2011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합류한 뒤 지난해 이집트, 이란, 아랍에미리트(UAE), 에티오피아가 새 회원으로 가입하는 등 아프리카와 중동 등 개발도상국을 중심으로 세를 불리고 있다.

중국과 러시아가 주요 7개국(G7),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쿼드(Quad·미국·일본·호주·인도 4개국 안보협의체) 등을 앞세운 미국과 서방에 대항하기 위한 플랫폼으로 브릭스 확장을 시도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