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기후변화에 산불도 사상 최악…"20년새 두배로 늘어"

연합뉴스 입력 06.25.2024 09:38 AM 조회 144
호주 연구팀 분석…"가장 극심한 6건, 최근 7년새 발생"
지구 온난화로 인한 극단적인 기후 현상이 심화하는 가운데 최근 20년새 심각한 수준의 산불 발생도 두 배 이상 늘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4일(현지시간)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호주 태즈메이니아대 연구팀은 과학 저널 '네이처 생태와 진화'(Nature Ecology and Evolution)에 발표한 논문에서 지난해 '극단적 산불'(extreme wildfire)의 빈도 및 강도가 2003년의 약 2.2배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같은 결과는 연구팀이 2003~2023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산불 3천만 건 중 온실가스 배출량과 생태·사회·경제적 영향이 상당했던 2천913건을 극단적 산불로 분류한 뒤 도출한 것이다.

연구팀은 위성 데이터를 이용해 이들 산불의 연간 복사 에너지(radiative power)를 합산, 그 경향성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 서부와 캐나다의 온대 침엽수림에서 극단적 산불 발생이 11배 이상으로 폭증했다고 연구팀은 지적했다.

또한 북미·러시아 북쪽 지역의 아한대 산림에서도 극단적 산불 발생이 7.3배로 늘었다고 설명했다.

분석 대상이 된 '극단적 산불' 중 가장 극심한 6번의 사례가 최근 7년간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논문의 수석 저자인 캘럼 커닝엄은 "극심한 산불을 통해 지구 온난화와 건조해지는 기후의 징후를 눈앞에서 보고 있다"며 "짧은 기간 이렇게 큰 증가를 감지했다는 사실은 더욱 충격적"이라고 말했다.

기후변화 전문가인 제니퍼 말런 박사는 "더 큰 규모의 심각한 산불은 지구가 뜨거워지고 있다는 가장 분명한 징후"라며 화석 연료 사용을 줄이기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